메뉴

검색

국제유가 급락으로 1533억 규모 DLS 원금손실 가능성

이정선 기자

기사입력 : 2020-03-11 07:00

center
서울 여의도 증권가 자료사진.


최근 국제유가의 급락으로 원금 손실(knock in) 조건을 충족한 파생결합증권(DLS) 규모가 1500억 원을 넘는 것으로 집계됐다.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NH투자증권·미래에셋대우·한국투자증권·삼성증권은 10일 원유 DLS 129개에서 유가 하락으로 원금 손실 조건이 발생했다고 홈페이지를 통해 투자자에게 각각 공지했다.

이들 129개 DLS의 미상환 잔액은 1533억 원으로 나타났다.

NH투자증권 38개 818억 원, 미래에셋대우 20개 344억 원, 한국투자증권 54개 279억 원, 삼성증권 17개 92억 원이다.

이들 DLS는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또는 북해산 브렌트유 선물가격을 기초자산으로 발행됐다.

대부분 유가가 발행 당시 기준가격의 약 50% 미만으로 떨어지지 않는 이상 원금 손실이 없도록 설계돼 있다.

그러나 최근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주요 산유국이 감산 합의에 실패하고 사우디아라비아가 원유 수출가격 대폭 인하와 증산을 발표한 결과, 유가가 20% 이상 급락하면서 원금 손실 가능성이 생겼다.

삼성증권은 홈페이지 공지문에서 "만기 시 원금 손실이 발생할 가능성이 생겼다는 의미로서 손실이 확정된 것은 아니다"며 "수익 또는 손실에 영향을 주는 세부 요건 등은 안내문을 통해 다시 설명해 드리겠다"고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이스라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