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김정한의 디자인 인사이트(3)] The All-new G80'으로 보는 제네시스의 헤리티지

left
현대차 고급브랜드 제네시스는 지난 3월 5일 'The All-new G80'의 이미지를 공개했다. G80는 2008년 1세대, 2013년 2세대 모델을 거쳐 이번에 3세대 모델을 선보였다.


현대자동차가 글로벌 브랜드가 되기까지 수많은 히트작이 있지만 세계적인 레퍼런스는 아무래도 이번에 출시한 G80이 될 것 같다.

center
제네시스 The All-new G80 화면 갈무리 ⓒ 제네시스

일단 외형만 보면 제네시스 특유의 아이덴티로 자리잡은 쿼드 램프와 크레스트 그릴 그리고 범퍼 하단으로 이어지는 역동적이고 안정감있게 구성된 조형이 대단히 인상적이며 페스트백 스타일의 미려한 루프 라인과 리어 쿼드 램프, 말굽(Horse shoe) 형태로 둥글게 음각 처리한 면도 대단히 강렬한 인상을 준다.

center
제네시스 The All-new G80 화면 갈무리 ⓒ 제네시스

사이드 케릭터 라인은 프론트부터 리어까지 길게 이어져 긴장감이 강하게 느껴지며 감각적인 보조 케릭터 라인이 추가된 독특한 조형이다. 휠은 파이브 스포크 타입의 크롬 휠이 적용되어 페스트 백 스타일에 맞춘 느낌으로 보이며 투톤(Two Tone Color)의 복잡한 다이아커팅(Diamond Cutting) 휠이 주류를 이루는 최근 트렌드보다 전체적인 프로포션을 잡아주는 느낌이라 오히려 안정감이 있어 보인다.

루크 동커볼케 현대차그룹 디자인 담당(부사장)은 "제네시스의 모든 디자인 요소들은 브랜드의 첫 인상이 시작되는 로고에 그대로 담겨있다"며 "제네시스 로고의 가운데 방패 문양(크레스트)은 크레스트 그릴을, 양쪽의 날개는 두 줄 디자인의 쿼드램프를 상징한다"고 밝혔다.

center
제네시스 로고 화면 갈무리 ⓒ 제네시스

이제 갓 10년을 넘긴 제네시스는 이른바 고급차 브랜드에서 명함도 못 내밀 만큼 역사가 짧지만 최근에 출시한 SUV 모델 GV80'와 더불어 외신들도 이토록 빨리 괜찮은 라인업을 갖추리라고는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다는 반응이다.

가까운 일본의 고급차 브랜드는 혼다의 '아큐라'와 닛산의 '인피니티' 그리고 다양한 레퍼런스 모델을 꾸준히 출시중인 도요타의 '렉서스'가 30년 이상 된 전통의 명맥을 유지하고 있고 이른바 '벤비아'(벤츠, BMW, 아우디)로 불리는 독일 프리미엄 브랜드의 역사는 100년이 넘는 말 그대로 세기의 자동차들이다. 그들과의 경쟁에서 10년이란 짧은 기간 동안 보여준 제네시스의 디자인은 가히 혁명적이다.

제네시스 G70는 2019년 북미 올해의 차에 선정됐고 G80는 지난 2월 12일 미국 JD파워의 내구품질조사(VDS)에서 최우수 내구품질 브랜드상을 수상했다. 제네시스가 받은 디자인 어워드는 물론 셀 수 없이 많다.

right
김정한 계원예술대 겸임교수

세계적인 디자이너 ‘할리 얼’이 이끌던 1960년대 캐딜락의 혁신과 도전은 아직도 디자인계의 전설로 남아있다. 지금과는 비교도 못할 정도로 독보적인 당시의 명성은 명차들의 헤리티지를 설명할 때 반드시 화자되는 부분이기도 하다. 제네시스 'The All-new G80'이 어떤 평가를 받고 어떤 레퍼런스로 남아 헤리티지를 만들어갈지 귀추가 주목된다.
left



김정한 씽크디자인연구소 대표(계원예술대 산업디자인과 겸임교수)

김정한 씽크디자인연구소 대표(계원예술대 산업디자인과 겸임교수)

우즈베키스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