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세계 최대 의결권 자문사,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손 들어줘

ISS, 조원태 사내이사 선임 안 '찬성' 권고..."조 회장 경영능력 탁월"

김민구 기자

기사입력 : 2020-03-14 18:23

left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1월 30일 인천국제공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으로 출발하기에 앞서 취재진 질문에 대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진그룹 지주사 한진칼 정기 주주총회가 오는 27일 열리는 가운데 세계 최대 의결권 자문사 ISS가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의 손을 들어줬다.


국민연금 의결권 자문사 한국기업지배구조원(KCGS)에 이어 시장에서 외국인 주주에게 큰 영향력을 미치는 ISS도 조 회장을 지지해 조현아 전(前) 대한항공 부사장과 사모펀드 KGCI, 반도건설 등 ‘3자 연합’ 공격을 받고 있는 조 회장이 한진칼 사내이사 연임에 유리한 고지를 차지하게 됐다.

14일 재계에 따르면 ISS는 전날 회원사에 보낸 한진칼 주총 의안 분석(의결권 권고) 의견에서 조 회장의 사내이사 재선임 안건에 찬성을 권고했다. ISS는 또 하은용 대한항공 재무 부문 부사장의 사내이사 선임 안건도 지지했다.

ISS는 조 회장과 하 부사장이 "한진그룹을 경쟁력 있는 그룹으로 이끄는 데 필요한 경륜을 갖추고 있다고 여긴다“고 설명했다.

ISS는 또 한진칼 이사회에도 긍정적인 의견을 냈다. ISS는 6∼10명 규모가 적정하다고 판단하고 한진칼이 추천한 사외이사 가운데 김석동 전 금융위원장과 박영석 서강대 경영대학 교수, 최윤희 건국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에 찬성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국내 최대 의결권 자문사인 KCGS는 13일 조 회장 선임에 찬성을, 3자연합 측 후보에 '불행사'를 권고했다


김민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entlemink@g-enews.com


카타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