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김범수 카카오 의장 "앞으로의 10년은 '좋은 회사'에서 '훌륭한 회사'로"

카카오톡 10주년 맞아 임직원들에게 영상 메시지 공개
"카카오 시즌2, 비욘드 모바일 전략·기업문화 진화 필요"
"사회문제에 관심 갖고 적극적인 문제 해결 방법 찾을 것"

박수현 기자

기사입력 : 2020-03-18 17:46

center
김범수 카카오 의장의 카카오 10주년 기념 메시지 영상 갈무리. 출처=카카오
김범수 카카오 의장이 카카오 10주년을 맞이해 앞으로의 10년을 좋은(Good) 회사를 넘어, 훌륭한(Great) 회사로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18일 김 의장은 카카오톡 출시 10주년을 기념해 카카오TV 앱에 임직원(크루)들에게 출시 10년을 맞은 소회와 앞으로의 방향을 전했다.

당초 김 의장은 카카오톡 10주년을 맞아 임직원들과 직접 만나는 자리를 가지려 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영상으로 대체했다. 김 의장은 "카카오의 지난 10년이 '좋은 회사'(Good Company)였다면, 앞으로 10년은 우리를 '위대한 회사'(Great Company)로 이끌어줄 것이라 생각한다"고 내다봤다.

그는 "드라마 보면 시즌1, 시즌2가 있듯이 시즌1을 카카오의 지난 10년이라고 생각하고 돌이켜보면 부족한 부분도 있었다"면서 "나쁜 것은 배제하고 좋은 것은 다시 업그레이드 하는 느낌으로 카카오의 10주년을 바라본다"고 전했다.

이어서 "카카오를 쓰면서 세상 참 좋아졌네라는 표현을 듣는 것이 위로, 격려, 응원, 이런 의미를 다 포함하는 문장인 것 같다"라고 말하면서 "소통하는 데 대가를 지불하지 않고 자유롭게 할 수 있는 것, 당연한 게 당연한 세상이 되는것, 은행을 가지 않아도 금융을 할 수 있는 것처럼 한 걸음씩 우리가 어디까지 생활을 더 편리하게 해줄 수 있는지를 두고 진정성 있게 사람들에게 다가서는 모습을 많이 느껴지면 그게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카카오톡을 처음 세상에 내보냈을 때를 상상하면서 "불안하고 초조했다"고 회상했다. 김 의장은 "10년 전에 아이폰 앱 개발자, 서버 개발자, 디자이너, 기획자 4명이 밤 새워 만들어서 앱스토어에 올리고 같이 반응을 지켜봤다"라면서 "흥분되고 기대되면서도 불안하고 초조했다. 완전 맨 땅에서 시작하는 것이었다. 그런 감정들이 막 섞여 있던 광경이 어렴풋이 생각난다"고 말했다.

향후 카카오의 10년에 대해 그는 한 층 커진 기업으로서의 문화를 갖춰나가되, 모바일을 넘어서는 사업 전략의 방향성이 필요하다고 내다봤다. 김 의장은 "회사가 급격히 커지며 처음의 기업문화가 유지된 것은 또 아닌것 같다"면서 "미완성의 기업 문화가 섞여 있는 상태를 시즌1이라 말한다면, (시즌2)는 비즈니스 차원으로서의 넥스트, 비욘드 모바일에 대한 방향성이 필요하고, 규모가 커진 상태에서의 기업 문화를 어떻게 변화하고 진화할 지에 대한 부분도 중요한 고민거리"라고 밝혔다.

그는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카카오가 더욱 적극적으로 나서야 겠다는 의지도 드러냈다. 그는 "모바일을 편리하게 만들고 불편한 점을 해소한 건 좋으나, 코로나19 사태만 봐도 사회문제 해결하는 데는 아직 많이 미흡하다는 점이 새삼 느껴지는 것 같다"면서 "기업이 선한 의지를 갖는다면 확실히 더 나은 세상 가는데 근접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조금 더 사회문제에 관심 갖고 적극적으로 문제 해결 방법을 찾아보고 싶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새로운 10년이 열린다. 모바일을 넘어 새로운 미래를 준비해야 하는 시기고, 그동안 씨 뿌린 많은 서비스 사업들이 열매 맺는 과정이기도 하다"라면서 "가슴 뛰는, 더 나은 세상을 만드는 새로운 10년이 되기를 바라면서 저와 모든 리더들 모든 크루들이 함께 이 길을 열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

캄보디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