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글로벌-Biz 24]BMW"7시리즈 순수 전기차 등 친환경차 100만 대 팔겠다"

2019년 사상 첫 매출 1000억 유로(146조)...미래 기술 R&D에 5년간 41 조 투자

박희준 기자

기사입력 : 2020-03-19 17:24

독일 럭셔리카 메이커 BMW가 2023년까지 전기차와 하이브리드차 등 친환경차 25종을 선보인다. 내년 말까지 100만대 이상 판매하겠다는 목표도 세웠다.이를 위해 2025년까지 전기차에만 300억 유로(41조 4000억 원) 이상을 미래 기술 연구개발(R&D)에 투입한다.

center
올리버 집세 BMW그룹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가 18일(현지시각) 독일 뮌헨 본사에서 2019년 실적과 미래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BMW블로그


올리버 집세(Oliver Zipse) BMW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는 18일(현지시간) 독일 뮌헨 본사에서 2019년 실적과 함께 이 같은 내용의 미래 전략을 발표했다.

BMW의 지난해 매출액은 1042억1000만 유로(약 143조8000억 원)으로 사상 처음으로 1000억 유로를 넘었다. 지난해 자동차 판매량은 전년 대비 2.2% 증가한 253만8 367대를 기록했다.

BMW는 미래 기술 확보에 집중 투자하기로 했다. 미래 기술은 배터리와 전기모터, 충전 솔루션과 자율주행기술 등이다.

집세 CEO는 비즈니스 효율성 극대화 프로그램인 '퍼포먼스 넥스트'를 도입해 2022년 말까지 120억 유로 이상의 비용절감 효과를 거두겠다고 밝혔다. 신차 모델 개발 시간을 3분의 1정도 단축하고 내년부터 전통의 내연기관 자동차 모델도 최대 50% 단종시키기로 했다.

대신 BMW는 전기차 라인업 구축에 힘을 기울여 2023년까지 전기차와 하이브리드차를 합한 전기화 모델을 총 25종 출시할 계획이다. 25종 가운데 절반 이상은 순수 전기차(BEV)로 출시하겠다고 집세 CEO는 밝혔다.그는 또 2021년 BMW i넥스트와 i4도 선보이고 차세대 BMW 7시리즈에 순수 전기차를 추가하기로 했다.

집세 CEO는 "다양한 기술을 통합해 완전한 체계를 이루는 능력은 아주중요하다"면서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동일하게 개발하고 결합할 능력을 가진 기업들이 자동차의 미래를 형성한다. 이런 점에서 우리는 아주 분명하게 추월차선에 있다"고 말했다.


박희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cklondon@g-enews.com

카타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