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채권시장안정펀드 10조 조성…증시안정펀드도 참여

이정선 기자

기사입력 : 2020-03-20 10:57

center
금융위와 금감원은 20일 은행장들과 간담회를 갖고 채권시장안정판드 조성 방안을 협의했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2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하기 위한 은행장들과의 간담회를 열고 10조 원 규모의 채권시장안정펀드 조성에 기여하기로 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은성수 금융위원장과 유광열 금감원 수석부원장, 김태영 은행연합회장, 8개 주요 은행장들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글로벌 금융위기 극복을 위해 2008년 12월 금융권이 공동으로 마련한 채권시장안정펀드가 차질 없이 재가동될 수 있도록 은행의 책임 있는 역할이 중요하다는데 공감대를 이뤘다.

2008년 당시 조성된 10조 원의 채권시장안정펀드는 은행이 8조 원을 부담했고, 생명보험, 손해보험, 증권회사 등이 나머지 2억 원가량을 책임졌다.

금융당국과 은행권은 자금 소진 추이를 보면서 채권시장안정펀드 규모 확대가 필요할 경우 증액할 계획이다.

은행권은 또 증권시장안정펀드 조성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하기로 했다.

은행권은 정부가 발표한 코로나19 금융 대책에 따라 긴급한 자금이 필요한 소상공인에게 최대한 효율적으로 연 1.5%의 초저금리 자금을 공급하도록 노력하기로 했다.

코로나19 피해로 일시적 자금난을 겪는 기업에 산업은행 등 정책금융기관의 유동성 지원 효과가 유지되도록 시중은행에서는 여신 회수를 자제하기로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카타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