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사색의향기] 봄빛 속을 걷다

백승훈 기자

기사입력 : 2020-03-25 09:26

left
백승훈 시인
봄 햇살이 눈 부시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회적 거리 두기가 강조되는 요즘이지만 그냥 집안에만 들어앉아 있기엔 봄빛의 유혹이 너무 강렬하다. 가능하면 외출도 삼가고 손도 자주 씻고 어쩌다 사람을 만나도 건강 거리 2m를 유지하려 애쓰는 요즘이다. 그런데도 자꾸만 나를 밖으로 불러내는 봄 햇살의 유혹만은 뿌리칠 수가 없다. 그나마 야외와 같은 개방된 공간에서의 활동은 괜찮다고 하니 다행이 아닐 수 없다.


모처럼 하늘도 맑게 개어서 구름 한 점 없는 일요일, 나는 봄을 만나러 집을 나섰다. 그렇다고 멀리 길을 떠나는 것은 아니고 그야말로 동네 산책이다. 많은 사람이 꽃을 만나려면 일부러 먼 길을 떠나야만 하는 줄 아는데 실은 그렇지 않다. 우리가 아는 대부분의 꽃은 우리 주변에서 피고 진다. 조금만 관심을 두고 눈여겨보면 언제 어디서나 꽃을 만날 수 있다. 그동안 너무 바삐 사느라 미처 꽃을 볼 마음의 여유가 없었을 따름이다.

center

center

center

집 가까이에 있는 방학천의 발바닥공원을 찾았다. 평소엔 운동 하거나 산책을 하는 사람들로 항상 붐비던 곳이었는데 코로나19 영향 때문인지 산책로는 대체로 한산했다. 어쩌다 마스크를 쓴 사람들이 하나 둘 나를 스쳐 갔지만 지나칠 때마다 의식적으로 거리를 두는 것이 느껴졌다. 사람이 사람을 꺼린다는 것이 거부감이 없는 것은 아니나 서로의 건강을 위한 일이니 탓할 일은 못 된다. 사람과 거리를 두는 일이 나쁘지만은 않은 것은 사람과 거리를 두는 만큼 자연과는 가까워진다는 사실이다. 마치 사람을 피해 산속으로 들어간 자연인처럼.

제일 먼저 눈에 띈 꽃은 청매화였다. 남녘에선 이미 흐드러졌다는 소식을 들은 지 오래인데 여기에선 이제 한창이다. 코끝을 스치는 청매화 향기에 잠시 눈을 감았다 뜨니 저만치에 백목련이 눈부신 꽃등을 켜고 나를 잡아끈다. 파란 하늘을 배경으로 탐스럽게 피어난 백목련은 그 순결한 꽃빛 자체로도 눈부시지만 내겐 어머니와의 추억이 담긴 꽃이라서 각별한 느낌으로 다가온다. 고향집 마당가에 백목련이 꽃등을 내어달면 생전의 어머니는 어김없이 백목련 꽃이 피었다고 이 전화를 주시곤 했다. 어머니의 ‘꽃이 피었다’는 말은 ‘보고 싶다’는 말과 이음동의어란 걸 깨달은 것은 한참이 지난 뒤였다.

백목련에 취해 추억을 떠올리다가 문득 고개를 돌리니 살구꽃이 봄볕을 받아 환하다. 아직 살구꽃이 피기엔 이르지 않나 싶어 가까이 다가서니 분명 살구꽃이다. 지난봄에 탐스런 노란 살구 알을 달고 서 있던 그 나무가 분명하다. ‘살구꽃 핀 마을은 어디나 고향 같다’고 했던 시조 시인 정완영의 ‘분이네 살구나무’란 시가 생각났다.

“동네서 젤 작은 집/분이네 오막살이// 동네서 젤 큰 나무/분이네 살구나무// 밤사이 활짝 펴올라/대궐보다 덩그렇다”
center

center

center


키 큰 나무에 피는 꽃은 일부러 찾지 않아도 쉽게 눈에 띄지만 한해살이풀들이 피어 올리는 작은 꽃들은 눈여겨보지 않으면 지나치기 쉽다. 보랏빛 제비꽃도 그 중에 하나다. 들에 나가면 쉽게 만날 수 있을 것 같아도 자세히 살피지 않으면 놓치기 쉽다. 길섶 잔디밭에 큰개불알풀꽃이 무리지어 피어 있는 게 여간 예쁘지 않았다. 이해인 수녀님이 이름이 숭하다고 봄까치꽃으로 새 이름을 지어준 꽃이다. 아기 손톱보다도 작은 꽃인데 무리를 이루니 멀리서도 쉽게 눈에 띈다.

발바닥공원을 한 바퀴 돌아 나오며 내가 보았던 꽃들의 이름을 하나씩 호명을 해 본다. 청매화, 살구꽃, 백목련, 개나리, 진달래, 복수초, 수선화, 제비꽃, 큰개불알풀꽃, 꽃다지, 냉이꽃…. 가만히 헤아려 보니 잠깐의 산책을 하는 동안에도 참으로 많은 꽃을 보았다. 우리가 보아주지 않아도 꽃들은 피어나 세상을 아름답게 수를 놓는다. 코로나19로 우울해지기 쉬운 요즘, 가까운 공원이라도 찾아 봄꽃들과 인사하며 생생지기(生生之氣)를 느껴봄도 좋을 듯싶다.


백승훈 사색의향기 문학기행 회장(시인)

폴란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