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한은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지원 차원…매주 RP 매입"

한현주 기자

기사입력 : 2020-03-26 09:58

center
한국은행 본관 모습.사진=뉴시스
한국은행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금융시장 불안을 해소하고 실물경제 악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금융회사에 유동성을 무제한 공급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100조원 이상 투입되는 정부의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에도 충분한 자금이 공급되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한은은 26일 오전 금융통화위원회를 열어 환매조건부채권(RP) 무제한 매입과 공개시장운영 대상기관 및 대상증권 확대를 내용으로 하는 '한국은행의 공개시장운영규정과 금융기관대출규정' 개정안을 의결했다.


오는 6월말까지 매주 1회 정례적으로 한도 없는 전액공급방식의 RP 매입을 통해 시장의 유동성 수요 전액을 제한없이 공급할 계획이라는 게 한은의 설명이다.

금리는 기준금리(0.75%)에 0.1%포인트를 더해 0.85%를 상한선으로 설정하고, 입찰시마다 모집금리를 공고한다. 7월 이후에는 그동안 입찰결과, 시장상황 등을 고려해 이번 조치의 연장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아울러 한은은 공개시장운영 대상기관에 증권회사 11곳을 추가하고, 대상증권도 8개 공공기관 특수채로 확대했다. 공개시장운영 대상기관은 기존 17개 은행과 5개 증권회사로 한정돼 있었으나 이번에 통화안정증권과 증권단순매매 대상 7개 증권사와 국고채전문딜러 4개 증권사를 추가했다. 또 RP매매 대상증권에 8개 공공기관 특수채를 추가하고, 대출 적격담보증권에도 이들 공공기관 특수채와 은행채를 추가했다.


한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an0912@g-enews.com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