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뉴욕증시] 길리어드 "코로나치료제 임상시험 초기 자료 조만간 나온다"

김미혜 기자

기사입력 : 2020-03-30 13:39

center
코로나19 치료제인 렘데시비르를 개발 중인 길리어드 사이어스.
코로나19 치료제인 렘데시비르를 개발 중인 길리어드 사이어스가 앞으로 수주일 안에 초기 임상시험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


30일(현지시간) 야후파이낸스에 따르면 길리어드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 대니얼 오데이는 "다중 연구가 진행중이며 수주일 안에 초기 데이터를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면서 "승인이 나면 렘데시비르가 이를 가장 절실히 필요로 하는 환자들이 사용할 수 있도록 합리적인 가격과 접근성을 보장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팀랭크스 분석에 따르면 애널리스트 19명 가운데 10명이 길리어드 주식 '매수'를 추천했고, 8명은 '보유'로 한 발 물러섰으며, 1명은 '매도' 등급을 줬다. 12개월 목표주가는 지금보다 6.6% 상승한 77.67달러가 제시됐다.

오데이는 길리어드가 코로나19 치료제로 렘데시비르의 유효성을 조사하고 있다면서 이 약은 미 정부의 '확장 접근' 프로그램 승인 하에 출시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렘데시비르는 원래부터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된 것이 아니라 에볼라 바이러스 치료제로 개발됐다. 미 정부는 다양한 약품들을 코로나19 치료제로 활용할 수 있는지를 놓고 검토하는 '확장 접근' 프로그램을 가동 중이고, 렘데시비르 역시 이 프로그램을 통해 치료제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최근 실험에 따르면 렘데시비르는 코로나19를 유발하는 사스-CoV-2 바이러스의 복제 능력을 차단할 수 있는 잠재력을 갖췄음이 입증됐다.


오데이는 지금까지 코로나19 환자 1000명 이상에게 렘데시비르가 투약됐다고 덧붙였다.


김미혜 글로벌이코노믹 미국 통신원 LONGVIEW@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네덜란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