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개학연기에 따른 온라인 수업 시 '정보소외계층' 대안 마련 필요해

교육부, 온·오프 라인 개학 등 각종 방안 31일 발표

유명현 기자

기사입력 : 2020-03-30 10:47

center
교육부가 등교개학과 온라인 개학을 동시에 추진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가운데 지난 26일 경기 안산 디지털미디어 고등학교에서 교사가 온라인 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온라인 개학에 무게가 실리고 있는 상황에서 교육계에서 장애학생와 농어촌 학생 등 정보소외계층에 대한 온라인 학습 보장이 마련돼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교육부 한 간부는 30일 "현재까지 의견을 수렴한 바에 따르면 휴업을 종료할 시기가 아니라는 의견이 많은 것은 사실"이라며 "온·오프라인 개학을 포함해 여러 가지 방안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31일까지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시교육청이 지난 27일 학부모 대상으로 실시한 온라인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초등·중등 학부모라 답한 사람은 개학 반대가 우세한 반면 고등학교에서는 찬반이 비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임상위원회 등 전문가들은 코로나19 장기화로 9월 기온이 떨어지면 코로나19가 다시 유행이 확산할 가능성을 제기한 만큼 온라인 개학이 불가피하다는 의견이 우세하다.

각 교육청은 지난 27일부터 학교를 통해 학생의 가정 내 인터넷과 스마트기기 현황 조사에 나섰다.

앞서 교육부는 지난 27일 각 교육청에 '원격수업 기준안'을 배포했다. 교육부는 코로나19 확산으로 교실 수업이 불가능할 경우 학생이 온라인으로 과제물을 제출하면 정규수업으로 인정하기로 했다.

이런 가운데 교육계 안팎에서는 원격수업 사각지대에 놓인 학생들이 제대로 공교육 수업을 들을 수 있도록 구체적이고 세심한 지원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는 지난 27일 성명을 내고 "농산어촌, 저소득층, 맞벌이 부부 자녀와 장애학생에 대한 지원 대책이 반드시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보호자의 협력 없이는 온라인 학습에 대한 접근과 효과를 기대하기 어렵다"며 "학교와 교사에만 책임을 떠넘기면 안 되며 실효성 있는 대책이 필요하다"고 요청했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


방글라데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