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GS25, 수제 맥주 수요 급증에 다섯 번째 랜드마크 수제 맥주 '남산' 선보여

손민지 기자

기사입력 : 2020-04-01 16:47

center
GS25가 다섯 번째 랜드마크 시리즈 수제 맥주인 '남산'을 2일부터 선보인다고 1일 밝혔다. 사진=GS25 제공


GS25가 다섯 번째 랜드마크 시리즈 수제 맥주인 '남산'을 2일부터 선보인다고 1일 밝혔다.

남산은 국내 맥주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고가의 시트라 홉(레몬, 오렌지향이 나는 프리미엄 홉)과 모자익홉(패션후르츠, 블랙커런트 향이 나는 프리미엄 홉)이 사용된 알코올 도수 4.5%의 수제 맥주다. GS25는 남산이 독특한 프리미엄 홉으로 인해 풍부한 과일 향과 쌉쌀한 끝 맛이 완벽한 밸런스를 갖췄다고 평가하고 있다.

남산은 에일 맥주 애호가들 사이에서 선호도가 높은 황금빛의 브리티쉬 골든 에일 맥주다. 청량감 있는 시트러스(감귤류)향은 수제 에일 맥주를 처음 접하는 고객이나 20대 여성 고객들의 선호도에도 부합할 것이라는 판단이다.

남산은 국내 수제 맥주 제조 1세대의 명품 양조장인 '카브루'에서 만들어진다. 카브루가 GS25와 손잡고 작년에 선보인 세번째 랜드마크 수제 맥주 '경복궁'은 세계 3대 맥주 품평회인 인터내셔널 비어컵 2019(International Beer Cup 2019)에서 금메달을 수상했다.

GS25는 600년이 넘는 세월 동안 수도 서울의 중심에서 희로애락을 함께 해온 남산을 감성적으로 형상화해 맥주캔에 디자인했다. 가격은 4500원이고 출시 후 3캔에 9900원에 판매하는 행사에 돌입한다.

GS25가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캔 맥주(500㎖대캔 기준) 매출 중 수제 맥주가 차지하는 구성비는 2018년에 2.1%에서 2019년 7.0%, 2020년(1~3월) 8.3% 등으로 증가하고 있다. GS25는 혼맥족(혼자 집에서 맥주를 즐기는 사람)이 늘어남에 따라 맥주 한 잔을 마셔도 프리미엄급으로 즐기려는 트렌드가 확대되고 있는 것으로 풀이하고 있다.

한구종 GS리테일 맥주 담당 상품기획자(MD)는 "GS25의 수제 맥주가 국가 대표 맥주로 자리 잡으며 수제 맥주 문화를 널리 확산 시키고 있다"면서 "앞으로 종량세 전환 정책에 힘입어 GS25 랜드마크 수제 맥주를 10종까지 확대하고 다양한 프로모션을 위한 준비를 착실히 진행해 갈 것이다"라고 했다.

이 업체 관계자는 “광화문(2018년 6월), 제주백록담(2018년 9월), 경복궁(2019년 6월), 성산일출봉(2020년 1월)을 비롯해 이번 남산까지 우리나라의 주요 랜드마크와 수제 맥주를 연계하는 스토리를 통해 수제 맥주 소비문화 형성에 기여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손민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jizzang@g-enews.com

영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