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코로나19, 지급수단에 영향…현금 '감소', 비대면 '증가'

한현주 기자

기사입력 : 2020-04-05 12:00

center
한국은행은 영국 등 글로벌 일부국가에서 코로나19의 영향으로 현금 사용이 감소하고 비대면・비접촉결제가 확대됐다고 분석했다.사진=뉴시스
한국은행은 영국 등 글로벌 일부국가에서 코로나19의 영향으로 현금 사용이 감소하고 비대면・비접촉결제가 확대됐다고 분석했다.


한은은 5일 '코로나 19 확산이 최근 주요국 지급수단에 미친 영향'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영국 등 일부 국가의 경우 현금 사용에 따른 바이러스 전파 가능성, 사회적 거리두기(여행, 외출 자제, 재택근무), 영업점 봉쇄 등의 영향으로 현금 사용이 감소했다는 게 한은의 설명이다.

한은은 "최근 영국 내 현금사용이 절반 수준으로 감소했고, 아마존 인디아, 루브르 박물관 등 일부 관광지와 상점은 현금 결제를 금지했다"면서도"이론적으로는 코로나 19 확산 지속 시 예비적(precautionary) 수요로서의 현금 수요가 중기적으로 증가할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일부 국가의 경우 시중은행의 지점 폐쇄, 현금자동입출금기(ATM) 사용 제한 등으로 인해 현금 접근성이 제약될 가능성도 있다고 한은은 예상했다.

JP모건체이스 은행, 캐나다 데자르뎅 은행 등 주요국 대형은행들은 일부 지점을 폐쇄하고 대면 영업을 최소화하는 등의 조치를 단행했고, 러시아 중앙은행은 시중은행에 ATM 서비스 제한을 권고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현금에 대한 정책당국의 대응은 엇갈리게 나타났다고 한은은 설명했다. 영국 등 일부 중앙은행은 지폐를 통한 감염 가능성을 낮게 보고 현금 사용을 장려하고 있는 반면, 인도 중앙은행 등은 현금 사용을 제한했다는 게 한은의 설명이다.

반면 비대면・비접촉결제는 확대됐다는 게 한은의 분석이다.

국가별로 보면 우리나라의 경우 2월 온라인 유통업체(13개 기준)의 매출이 지난 1월 10.2%에서 지난 2월 34.3%로 확대됐다. 쿠팡 등 온라인업체의 결제금액도 증가했다.

미국은 코로나 19 발생 이후 소비자의 30%가 NFC 카드, 스마트폰과 같은 비접촉 지급수단을 사용하기 시작했으며, 70%는 코로나 종식 이후에도 이를 계속 사용할 예정이라고 설문에 답했다.


미국 컨설팅 업체 엘이케이컨설팅( L.E.K Consulting)의 설문결과에서도 미국 소비자들의 온라인 소비가 10~30%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발사리스(Valassis)사의 설문에서도 42%의 소비자가 온라인 쇼핑을 늘렸다고 응답했다.

독일도 코로나 19 발생 이후 전체 카드 사용액 중 비대면결제 비중이 35%에서 50%대로 확대했다.

한은은 "영국, 아일랜드, 캐나다 등 많은 국가들이 최근 비접촉결제 한도 증액을 통해 비대면결제 이용을 유도했다"면서 "일부 국가의 경우 기존의 지급결제 서비스 외에도 모바일결제 앱을 이용한 다양한 서비스 제공을 시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an0912@g-enews.com


캐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