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글로벌-Biz 24] 사우디-러시아간 감산불발 책임공방에 국제유가 또다시 하락 예상

OPEC플러스 긴급 화상회의 8~9일로 연기…트럼프 대통령 수입유가 관세부과 가능성 시사

박경희 기자

기사입력 : 2020-04-06 09:18

center
미국 텍사스주 러빙카운티의 원유 펌프잭 모습. 사진=로이터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간 유가하락에 대한 책임공방이 벌어지면서 또다시 국제유가가 하락할 것으로 예상된다.


5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 외신들에 따르면 석유수출기구(OPEC)와 다른 산유국들의 연합체인 ‘OPEC플러스’가 6일 하기로 한 긴급 화상회의를 오는 8~9일로 연기하기로 함에 따라 석유 감산 합의에 난항이 예상되며 이는 또다른 유가하락을 촉발할 수 있다는 것이다.

코로나19로 원유수요가 급격히 줄고 지난 3월 6일 OPEC플러스 회의에서 감산 합의가 깨지면서 국제유가는 급락을 거듭하고 있다. 러시아의 감산 전망이 나오고 6일 OPEC플러스의 긴급 회의의 전망에 국제유가는 반등했다. 지난 3일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5월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3.02달러(11.93%) 오른 28.34달러에 거래를 마치는 등 사상 최대의 주간상승폭을 기록했다.

하지만 회의 직전 일정이 변경되면서 감산 협상이 순탄치 않으리라는 전망이 제기됐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지난달 감산 합의 결렬은 러시아 탓이 아니다. 사우디가 산유량을 늘리고 유가를 할인한 것은 셰일오일을 생산하는 경쟁자들(미국)을 견제하려는 시도와 연관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해 책임공방으로 이어진 것이다. 사우디 외무부는 지난 4일 SPA통신을 통해 ‘러시가 진실을 왜곡했다’는 제목의 성명을 내고 “3월 감산 합의를 거부한 것은 러시아였다”며 비판했다. 또 사우디는 “셰일오일 산업을 적대시하는 건 러시아”라고 했다.

컨설팅업체 유라시아그룹의 중동북아프리카 지역 대표인 아이햄 카멜은 “감산 회의 연기 자체가 부정적인 신호”라고 했다.

러시아와 사우디가 이번 감산에는 미국도 동참하기를 요구할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관측했다. OPEC플러스 회원국들은 세계 하루 원유 수요량의 10%에 해당하는 하루 1000만 배럴 내외의 원유 감산을 논의하고 있지만 미국은 동참의 뜻을 밝히지 않았다. 푸틴 대통령은 “미국을 포함한 주요 산유국이 감축 합의에 참여하는 경우에만 감산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미국은 러시아·사우디가 계속 비협조적일 경우 ‘관세’ 카드를 꺼낼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대통령은 지난 4일 유가 폭락으로 위기에 처한 자국 에너지 업계를 보호하기 위해 원유 수입에 관세를 부과하는 등의 조처를 하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정례브리핑에서 최근의 유가 하락과 관련, "이 가격은 미국의 수많은 일자리를 위협하게 될 것"이라면서 "수만 명의 에너지업계 근로자들과 그 일자리를 만드는 위대한 기업들을 보호하기 위해 뭔가 해야 한다면, 해야 할 일은 무엇이든 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미국 에너지 업계 임원진과의 회동 이후 "현재로선 관세를 부과할 생각은 없다"면서도 "쓸 수 있는 수단"이라며 가능성을 열어뒀다.


박경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jcho1017@g-enews.com

베네수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