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구충제로 코로나 치료?…약사회 "동물 구충 외 사용 않도록 주의"

이정선 기자

기사입력 : 2020-04-07 06:00

center
대한약사회.


대한약사회는 6일 전국 회원 약국에 이버멕틴 성분의 동물용의약품 판매와 관련한 주의를 당부했다.

약사회는 이날 "소비자 문의 시 이버멕틴 성분 구충제가 동물 구충 이외 목적으로 사용되지 않도록 반드시 구매자에게 용도를 확인하고 충분한 복약지도를 통해 허가사항에 맞게 사용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했다.


이버멕틴 성분이 인체 내에서 적정하게 작용하는지 여부 및 코로나19 바이러스 억제에 유효한지 등이 공식적으로 검증된 바가 없다는 이유다.

호주 멜버른 소재 모내시 생물의학연구소(BDI)는 지난 4일 홈페이지에 올린 보도자료에서 세포 배양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이버멕틴에 노출되자 48시간 안에 모든 유전물질이 소멸됐다는 실험 결과를 발표했다.

단 한 번 투여된 용량에도 24시간 후 코로나19 바이러스의 RNA가 상당 부분 줄어들었으며 48시간이 지나자 RNA 전부가 완전히 사라졌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는 세포 배양 실험에서 나온 결과이기 때문에 코로나19 환자에게 직접 투여하는 임상시험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또 이버멕틴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작용하는 기전 역시 밝히지 못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