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코로나 감염' 영국 총리, 중환자실 이송…사망자 5000명 돌파

이정선 기자

기사입력 : 2020-04-07 05:50

center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양성 판정으로 총리 관저에서 자가 격리 중인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5일(현지시간) 병원에 입원했다. AP/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입원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55)가 6일(현지시간) 중환자실로 옮겨져 건강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BBC 등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영국 총리실은 존슨 총리가 병원에서 상태가 나빠져 이날 중환자실로 이송됐다.

존슨 총리는 코로나19 증세 지속으로 전날 밤 런던의 한 병원에 입원한 바 있다.


총리실 대변인은 "오늘 오후 총리의 상태가 나빠졌고 의료진 조언에 따라 병원의 중환자실로 옮겨졌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도미닉 라브 외무장관이 존슨 총리의 권한을 대행하게 됐다.

존슨 총리는 지난달 27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가벼운 증상만이 나타나고 있다며 일주일 동안 자가격리 상태로 국정을 계속 이끌었다.

존슨 총리는 입원하고 이튿날인 6일 오전까지만 해도 트위터를 통해 '상태가 괜찮다'고 직접 밝혔다.

일부 러시아 매체가 존슨 총리가 전날 입원 뒤 산소호흡기를 달고 있다고 보도했지만 영국 총리실은 '잘못된 정보'라고 부인하기도 했다.

현재 영국의 코로나19 확진자는 5만1608명으로 늘어났다. 사망자는 5373명이다.

영국은 미국, 스페인, 이탈리아, 독일, 프랑스, 중국, 이란에 이어 전 세계에서 8번째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많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오스트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