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케이뱅크, '돈맥경화' 숨통 트였다..5949억 원 유상증자 결의

백상일 기자

기사입력 : 2020-04-07 13:16

center
케이뱅크가 이사회의 5949억 원 규모 유상증자 결의에 따라 1억1898만주의 신주발행을 준비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케이뱅크 '돈맥경화'에 숨통이 트였다. 이사회가 유상증자를 결의해 자본 확충 길이 열렸기 때문이다.


7일 케이뱅크에 따르면 케이뱅크 이사회는 지난 6일 약 5949억 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결의했다. 신주발행규모는 약 1억1898만 주다.


이번에 의결된 신주발행은 현재 지분율에 따라 신주를 배정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배정된 신주에 대한 청약을 받고 실권주가 발생하면 주요 주주사들에게 다시 배정해 인수하는 방식이다.

6일 기준 케이뱅크 납입자본금은 약5051억 원이며 이번에 증자의 주금납입이 완료되면 총 자본금은 1조1000억 원으로 늘어난다.

주금납입일은 6월 18일로 지정됐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

이탈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