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패션 편집숍 힙합퍼,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파트너사 혜택 확대

수수료 감면, 광고 지원 등 다양한 방면으로 혜택 제공

연희진 기자

기사입력 : 2020-04-07 13:08

center
힙합퍼가 입점 파트너사를 대상으로 혜택 강화에 나선다. 사진=힙합퍼
온라인 편집숍 힙합퍼가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 패션 브랜드의 온라인 판매 확대를 돕는다.


힙합퍼는 입점 파트너사를 대상으로 수수료 감면, 기획전·광고 지원 등 혜택을 강화한다고 7일 밝혔다.

우선 힙합퍼에 신규 입점하는 파트너사 대상으로 수수료를 기존 30%에서 10%로 낮췄다. 4월부터 8월 말까지 적용된다. 국내 디자이너 의류와 슈즈 브랜드 판매자라면 누구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힙합퍼닷컴 메인 배너에 신규 입점 브랜드를 노출하는 등 마케팅·광고 활동도 지원한다.

4월부터는 우수 파트너사를 선정해 매달 판매 실적에 따라 마일리지를 제공한다. 신장률 상위 10개사, 실적 상위 5개사의 파트너사에 힙합퍼 마일리지 30만 원을 지급한다.

입점 파트너사들의 부담을 덜기 위한 다양한 정책도 도입했다. 중소 파트너사들이 자금 조달을 원활하게 할 수 있도록 월 정산을 15일 주기로 월 2회 진행한다. 매월 최대 2회 브랜드 50% 쿠폰 행사 참여 기회와 페이스북 등 유료 SNS 채널 광고를 지원한다. 비용은 모두 힙합퍼에서 지불한다. 매주 오픈하는 힙합퍼 프로모션 참여 기회와 모바일·앱 단독 브랜드관 노출도 지원한다.

입점 파트너와 힙합퍼가 스테디 아이템을 공동기획하는 ‘단독 상품 기획’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참여 브랜드사는 기획 자금을, 힙합퍼는 단독물량을 확보하는 상생 전략이다. 힙합퍼 콘셉트와 부합하는 디자이너 브랜드를 대상으로 ‘디자이너 브랜드 인큐베이팅’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인플루언서와 유튜버를 통한 콘텐츠 제작을 지원할 예정이다.


안자연 힙합퍼 부장은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직격탄을 맞아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 패션 브랜드들이 부담을 최소화하면서 새로운 온라인 판로를 확보할 수 있도록 파트너사 입점 혜택을 강화했다"면서 "판매 수수료 할인과 함께 우수 파트너사 지원 등 다양한 정책을 마련한 만큼 실질적인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연희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ro@g-enews.com


독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