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의학칼럼] 코로나 대유행! 류마티스 관절염 환자는 어떻게 해야 하나?

권혁희 기자

기사입력 : 2020-04-07 13:09

left
권혁희 류마앤마디 내과 원장
류마티스 관절염 환자는 일반적으로 이 질환을 앓고 있지 않은 사람에 비해서 세균, 바이러스 등에 의한 감염률이 더 높다고 알려져 있다. 이는 자가면역질환인 류마티스 관절염 자체의 이상 면역이나 사용하고 있는 항류마티스약제에 의한 면역억제 때문인 것으로 생각된다. 그런데 WHO가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의 대유행(pandemic)을 선언한 시국에 류마티스 관절염 환자들은 특히나 더 걱정이 많아질 수 밖에 없다. 그러면 류마티스 관절염 혹은 그 외의 다른 류마티스 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들은 이 시기를 어떻게 극복해야 할까.


이에 대해 언급하기 앞서 류마티스 관절염 혹은 그 외의 류마티스 질환을 가지고 있는 환자들의 면역상태에 관하여 이해할 필요가 있다. 면역 약화(immune-compromised)와 면역 억제(immune-suppressed)는 가끔씩 혼동되어 쓰이기는 하지만 엄격한 의미는 서로 조금 다르다. 면역 약화 상태는 가지고 있는 기저질환으로 인해서 면역력이 저하되어 있는 상태를 의미하지만, 면역 억제는 면역억제제와 같은 약물에 의해 초래되는 상태를 뜻한다.

대표적인 면역 억제제들로는 항암제, 스테로이드, 생물학적 제제들이 있고 이 약물들은 암환자들이나 이식환자들, 류마티스 관절염, 루푸스 등과 같은 자가면역 질환을 앓고 있는 이들에게 주로 사용된다. 즉 류마티스 질환을 가진 환자들은 면역 약화 및 면역 억제 모두에 해당한다고 생각할 수 있다. 그렇기에 환자들은 감염에 취약한데 문헌상 류마티스 관절염 환자들은 호흡기 감염률의 상대위험도(RR, relative risk)가 높고 단순감염이 아닌 심각한 합병증이 발생한 경우도 실제로 보고 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면 코로나 바이러스에 노출되었을 때 류마티스 질환 환자(혹은 암,이식 환자)들은 더 쉽게 감염이 될 수 있을까. 정답은 ‘아직 알려진 것이 없다’ 이다. 면역 약화 혹은 억제는 다양한 기전을 통하여 이루어지기 때문에 새롭게 인간에게 발생한 코로나19(COVID-19)가 인체내에서 어떻게 면역에 영향을 주는지, 억제된 면역상태에서 그렇지 않은 상태에서보다 얼마나 빨리 증식할 지에 대해서는 아직 연구자료가 충분하지 않다. 하지만 독감을 일으키는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의 경우로 추정컨대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될 경우 남들보다 더 심한 합병증을 일으킬 수도 있고 열과 같은 감염의 전형적인 증상이 나타나지 않는 환자들도 있을 수 있다.

최근에는 약이 떨어졌지만 코로나 때문에 밖에 나오기가 무서운데 어떻게 하면 좋겠냐는 문의를 많이 받는다. ‘밖에는 바이러스가 창궐하고 있으니 무조건 집안에만 있으세요’, ‘류마티스관절염은 안 죽는 병이니 무시하시고 사망까지 할 수 있는 더 무서운 코로나를 피해야 합니다’ 라고 설명하는 것이 좋을까. 또한 ‘지금 복용하는 모든 류마티스 약들은 중단하세요! 감염이 쉽게 발생할 수 있습니다’라고 말해야 할까. 실제로 환자에게 이렇게 설명할 수 있는 의사는 없을 것이다. 굳이 답을 찾자면 ‘정답이 없습니다’가 정답이다. 면역억제제를 복용하고 있는 모든 면역저하자들의 기저질환, 나이, 질병 활성 상태를 고려해서 상황에 따라 대처를 해야 하기 때문이다.

류마티스환자는 모든 치료약을 갑작스럽게 끊게 되면 질병활성도가 증가할 가능성이 높고 특히나 류마티스 관절염이 중등도 이상의 활성을 보이던 환자에서는 그 위험성은 더욱 높아 진다. 활성도가 증가하게 되면 관절통은 물론 관절이 염증상태에 관절이 계속 노출됨으로써 결국 관절의 손상까지 이어질 수 있다. 결국 환자가 가지고 있는 질환(특히 류마티스 관절염)의 현재 활성 상태 및 다른 전반적인 건강상태 등을 고려하여 전문가와 상의하는 것이 중요하다.


결론적으로 말하면 일단 류마티스 관절염 환자는 남들보다 더 조심해야 한다는 말이 맞다. 마스크 착용, 손 씻기, 그리고 사회적 거리두기 등의 기본적인 위생법은 당연히 모든 류마티스 관절염 환자들이 철저히 신경을 써야 할 부분이다. 고용량의 스테로이드나 항류마티스약제, 생물학적 제제를 사용 중인 환자에서는 요즘 같은 시기를 특히나 더 조심해야 하겠다. 하지만 무턱대고 치료를 중단하기 보다는 개인 위생을 철저히 하면서 주치의와 상의하여 최소한의 약제만을 사용하면서 류마티스 관절염의 악화 없이 이 험한 시국을 헤쳐 나갔으면 하는 바람이다.


권혁희 류마앤마디 내과 원장(전 한양대학교 류마티스 내과 교수)

카타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