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G-Military]2.75인치 유도로켓 '비궁' 미국 성능인정...수출가능성 확인

박희준 기자

기사입력 : 2020-04-07 15:11

center
비궁 발사장면과 표적 포착 장면.사진=방위사업청
2.75인치 국산 유도로켓 '비궁'이 국내 개발 유도무기로는 최초로 미국이 주관한 시험평가에서 성능을 공식 인정받았다. 비궁은 해상 이동 표적에 대응하고자 국방과학연구소가 2016년에 개발 완료한 2.75인치 유도로켓으로 북한이 대량으로 보유한 공기부양정을 격파하는 데 효과가 있는 무기로 꼽히고 있다.


비궁은 현재 해병대가 노후화한 해안포를 대체해 운용 중이며, 2024년까지 소요군에 단계별로 추가 전력화될 예정으로 있는 무기다.

방위사업청은 7일 유도로켓 '비궁'이 국내 개발 유도무기 최초로 미국 국방부가 주관한 해외비교시험(FCT·Foreign Comparative Testing)을 통과했다고 밝혔다.


FCT는 미국에서 생산되지 않는 동맹국의 우수 장비와 기술을 시험·평가하는 미국 국방부의 시험평가 프로그램이다. 미국의 무기체계 조달 시장에 진출하려면 FCT를 통과해야 한다. 유럽 등 방산 선진국들의 무기체계도 FCT에 다수 참여하고 있다.

비궁의 FCT 비행시험은 지난해 10월 국방과학연구소 종합시험장에서 미국 국방부 평가단의 참관 아래 이뤄졌다. 시험에서 비궁은 미국 측이 제시한 조건을 충족한 상태에서 10발을 모두 명중시켰고, 미국 측으로부터 비궁의 우수성을 확인했다.

비궁은 해상 이동 표적에 대응하고자 국방과학연구소가 2016년에 개발 완료한 2.75인치 유도로켓이다. 약 7cm의 작은 직경에 유도조종 장치 등을 달고 있다. 발사 후 망각(fire-and-forget) 방식으로 다수 표적에 동시 대응할 수 있다고 한다. 로켓 발사후 중간에 계속 유도하지 않아도 알아서 표적을 추적해 비행하는 발사 후 망각방식을 채택해 생존성도 높였다.

또한 차량에 탑재하기 때문에 기동성이 우수하다. 차량 자체에 표적탐지, 발사통제장치를 모두 갖추고 있어 단독작전을 수행할 수 있다.

왕정홍 방위사업청장은 "비궁은 체계개발 착수 이전 핵심기술을 선제적으로 확보하고, 방위사업청, 국방과학연구소, LIG넥스원 등이 유기적으로 공조하여 개발한 무기체계"라면서 "이번 FCT 시험 성공은 국산무기체계의 우수성을 인정받은 성과로, 미국을 포함한 세계시장에 비궁의 수출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평가했다.


박희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cklondon@g-enews.com

이집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