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현대차, 완성도 높인 국민차 '7세대 아반떼 탄생'

김현수 기자

기사입력 : 2020-04-07 16:56

center
올 뉴 아반떼. 사진=현대차
현대자동차가 차급을 뛰어넘어 혁신적인 상품성을 자랑하는 '올 뉴 아반떼'를 선보였다.


현대차는 7일 현대차 홈페이지와 유튜브 생방송을 통해 연구원들이 직접 아반떼를 소개하는 '올 뉴 아반떼 디지털 언박싱'을 진행했다.

2015년 6세대 출시 이후 5년 만에 완전히 달라진 모습으로 돌아온 '올 뉴 아반떼'는 현대차를 이끈 '일등공신'이라 할 수 있다.

혁신적이고 스포티한 디자인 완성, 3세대 플랫폼을 바탕으로 한 기본기 향상, 차급을 뛰어넘는 최첨단 안전 편의 사양 탑재가 특징이다.

center
올 뉴 아반떼. 사진=현대차


'올 뉴 아반떼'는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1.6 MPI ▲1.6 LPi 총 2개의 엔진 라인업으로 운영된다.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1.6 MPI' 엔진은 연비 15.4km/ℓ, 최고출력 123PS(마력), 최대토크 15.7kgf·m, '1.6 LPi' 엔진은 연비 10.6km/ℓ, 최고출력 120PS(마력), 최대토크 15.5 kgf·m의 효율적인 상품성을 완성했다. (15인치 휠, 복합 연비 기준)

아울러 3세대 신규 통합 플랫폼이 탑재된 '올 뉴 아반떼'는 ▲혁신적인 스포티 디자인을 위한 전고(차 높이) 하향(-20mm), 전폭(차 넓이) 증대(+25mm) ▲낮아진 차량 무게 중심과 개선된 주행 안정성 ▲동급 최고 수준의 휠베이스(+20mm)를 갖췄다.

또한 최적의 레이아웃 설계, 시트 포지션 하향으로 헤드룸과 2열 레그룸을 넓혀 준중형 차급을 뛰어넘는 공간 활용성을 완성했다.

이 외에도 ▲전방 충돌 방지 보조 시스템(FCA)이 전 트림에 기본 적용됐으며, ▲차로 유지 보조(LFA)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운전자 주의 경고(DAW) ▲하이빔 보조(HBA) 등이 기본 적용돼 최고 수준의 안전성을 자랑한다.

center
올 뉴 아반떼 실내. 사진=현대차


'올 뉴 아반떼’의 판매 가격은 가솔린 모델 ▲스마트 1531만 원 ▲모던 1899만 원 ▲인스퍼레이션 2392만 원이다. LPi(일반 판매용) 모델은 ▲스타일 1809만 원 ▲스마트 2034만 원 ▲모던 2167만 원이다. (개별소비세 1.5% 기준)

현대차 관계자는 "올 뉴 아반떼는 사회 초년생뿐만 아니라 트렌디한 젊은 감각을 가진 다양한 고객층을 만족시킬 차"라며 "고객들의 일상을 더욱 스마트하게 만들어 주는 것은 물론, 다양한 브랜드와 콜라보를 통해 시승과 고객 참여 이벤트를 폭넓게 진행하고 소통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올 뉴 아반떼‘는 지난달 25일부터 이달 6일까지 영업일 기준 9일 동안 1만6849대의 사전계약을 달성하며 큰 인기를 끌었다.


김현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hs77@g-enews.com

미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