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LH, 경남 함양서 농촌재생모델 시범사업 '농촌 유토피아' 프로젝트 추진

7일 경남도·함양군청 등 4개 기관과 '농촌 유토피아 선도적 실행을 위한 기본협약' 체결
임대주택·일자리·서하초 학생유치·SOC사업 등 연계해 농촌살리기와 국가균형발전 도모

김철훈 기자

기사입력 : 2020-04-07 18:37

center
한국토지주택공사(LH) 변창흠 사장(오른쪽 2번째)가 7일 경남 함양군청에서 김경수 경남도지사, 서춘수 함양군수, 김홍상 한국농촌경제연구원장, 장원 서하초학생모심위원장과 '농촌 유토피아의 선도적 실행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함양군청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임대주택 건설, 일자리 창출, 초등학교 학생유치, SOC 건설 등을 연계한 농촌살리기 시범사업 '농촌 유토피아'를 경남 함양에서 선보인다.


LH는 7일 경남 함양군청에서 경상남도, 함양군,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서하초학생모심위원회와 함께 '농촌 유토피아 선도적 실행을 위한 기본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 협약은 정부의 국가균형발전 정책에 부응하고 농촌지역의 저출산·고령화에 따른 인구감소·지방소멸 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농촌재생모델 시범사업을 함양지역에서 공동추진하기 위해 체결됐다.

이 협약에 따라 5개 기관은 폐교 위기에 놓인 함양군 서하초등학교를 중심으로 진행되고 있는 농촌되살리기 프로젝트 '서하초 아이토피아(아이+유토피아)'를 기반으로, 주거, 일자리, 생활밀착형 SOC 사업을 패키지로 추진하기로 했다.

우선 LH는 주민·근로자·귀농귀촌인·은퇴인 등의 주거안정을 위한 임대주택 건설과 일자리 창출을 위한 6차 산업 클러스터 조성 등에 노력하는 동시에, 함양군이 추진하는 생활밀착형 SOC 국비공모사업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경상남도는 이 시범사업을 도정에 우선 반영하고 각종 행정·재정 사항을 적극 지원하며, 함양군은 LH의 임대주택 건설과 6차산업 클러스터 조성을 지원할 방침이다.

농촌경제연구원은 함양군의 지역특성을 감안한 다양하고 창의적인 시범사업을 연구·제안하고 전문분야에 대한 자문 등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 협약을 통해 5개 기관은 서하초등학교 학생 유치를 위한 주택수요에 대응하고 농촌지역 생활서비스의 질을 높여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변창흠 LH 사장은 "이 협약으로 지속가능하고 전국적으로 확산이 가능한 보편적 농촌재생 사업모델이 구축되길 바란다"며 "LH는 국가균형발전의 선도기관으로서 농촌주민 삶의 질을 높이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

중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