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일본, 도쿄 등 7개 지역에 코로나19 긴급사태 선언

이정선 기자

기사입력 : 2020-04-07 19:00

center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대응, 도쿄도(東京都) 등 7개 광역지자체에 긴급사태를 선언했다.

긴급사태 선언된 지역은 도쿄도, 가나가와(神奈川)현, 사이타마(埼玉)현, 지바(千葉)현 등 수도권을 포함해 오사카부(大阪府), 효고(兵庫)현, 후쿠오카(福岡)현 등 7개 도부현(都府縣·광역자치단체)이다.

발령 기간은 이날부터 일본의 황금연휴인 '골든위크'가 끝나는 다음 달 6일까지로 약 한 달이다.

아베 총리는 "가장 중요한 것은 무엇보다 국민 여러분의 행동 변화"라며 대인 접촉을 70~80% 줄일 것을 강조했다.


긴급사태가 선언된 7개 도부현의 지사는 법적인 근거를 가지고 외출 자제와 휴교 등도 요청을 할 수 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아랍에미리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