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미국 뉴저지주 첫 한인 시의원 코로나19로 사망

이정선 기자

기사입력 : 2020-04-08 05:38

center


미국 뉴저지 주(州) 저지시티의 첫 번째 한인 시의원인 마이클 윤(66·윤여태)이 6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합병증으로 사망했다.

NBC뉴스에 따르면 그는 지난달 24일 고열과 호흡곤란 증세로 병원을 찾은 뒤 약 2주 동안 중환자실에서 코로나19 치료를 받았다.

저지시티 시장인 스티븐 플롭은 트위터에 "마이클 윤 의원의 사망 소식에 슬퍼하고 있다"면서 "그는 가정적인 사람이었고, 훌륭한 사업가였으며 지난 30년 동안 저지시티를 위해 지칠 줄 모르고 봉사한 인물이었다"고 했다.

필 머피 뉴저지 주지사도 "(윤 의원은) 저지시티뿐만 아니라 허드슨 카운티에서도 좋은 지도자였다"며 "좋은 사람, 훌륭한 전문가, 멋진 남편이자 아버지, 할아버지였다. 우리는 저지시티, 허드슨 카운티 주민과 함께 애도를 표한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2013년 저지시티 시의원에 당선된 후 2017년 재선에도 승리했다.


NJ닷컴은 "아메리칸드림에 성공한 윤 의원이 별세했다"는 제목으로 그의 사망 소식을 전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방글라데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