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대기업 회사채 상환 부담… 500대 기업 올해 만기 37조

이정선 기자

기사입력 : 2020-04-08 06:07

center
CEO스코어에 따르면 500대 기업이 올해 상환해야 하는 회사채가 37조 원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안에 만기가 도래하는 국내 500대 기업의 회사채 규모가 37조4600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40%인 14조7545억 원은 2분기에 상환해야 한다.

8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500대 기업 중 사업보고서를 제출한 334개 기업 가운데 234개 기업의 지난해 말 현재 회사채 현황을 조사한 결과 300조7444억 원으로 집계됐다.


334개 기업 가운데 회사채를 발행하지 않은 80개와 세부 명세가 일치하지 않은 20개 기업은 제외됐다.

이들 기업의 회사채 가운데 연내(4∼12월) 만기가 도래하는 회사채는 37조4607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연내 만기가 되는 회사채 중 39.4%인 14조7545억 원은 6월말까지 상환해야 하며 12조3146억 원은 3분기에, 10조3916억 원은 4분기에 갚아야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기업별로는 한국전력공사의 6월말 만기 채권이 1조4400억 원으로 가장 많았고 한국동서발전 6789억 원, 두산중공업 6720억 원, 하나카드 4700억 원, 한국남동발전 4273억 원, 삼성카드 4100억 원, NH투자증권 4000억 원, 롯데캐피탈 3500억 원, 호텔롯데 3019억 원 등이었다.

6월말 만기도래 회사채 규모가 가장 큰 업종은 공기업으로 3조5262억 원으로 집계됐다.

석유화학 1조2930억 원, 조선기계설비 1조2570억 원, 여신금융업종 1조2300억 원 등도 1조 원 넘었다.

500대 기업 가운데 올해 갚아야 할 회사채가 없는 기업은 모두 130개로 나타났다.

사채 발행 내역이 없는 기업은 현대모비스와 현대글로비스, 한국조선해양, 네이버, 두산밥캣, KT&G, 효성티앤씨, 농심, 넷마블, 한샘, 종근당 등 80개사로 집계됐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베네수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