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직장인 세대차이, 윗세대가 더 많이 느낀다

이정선 기자

기사입력 : 2020-04-08 06:51

center
대기업·중견기업 직장인 가운데 64%가 세대 차이를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8일 대한상의가 30개 대·중견기업 직장인 약 1만3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한국기업의 세대갈등과 기업문화 종합진단 보고서'에 따르면, 직장인 63.9%는 세대 차이를 느끼고 있었고, 연령별로는 20대의 세대 차이 체감도가 52.9%로 가장 낮았다.

30대는 62.7%, 40대는 69.4%, 50대는 67.3%가 세대 차이를 느낀다고 답해 윗세대의 체감이 큰 것으로 분석됐다.

세대 차이가 업무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해서는 20대의 41.3%, 30대의 52.3%가 '그렇다'고 밝혔다.

40는 38.3%, 50대는 30.7%가 ‘그렇다’고 응답했다.

40대와 50대는 각각 35.5%, 42.8%가 '성과를 위해 야근은 어쩔 수 없다'고 했지만, 20·30대는 26.9%, 27.2%만 동의했다.

또 50대의 51.9%는 리더의 지시가 명확하다고 했고, 30대는 같은 질문에 21.3%가 긍정했다.

대한상의는 윗세대를 두루뭉술하게 일을 배워온 '지도 세대', 아랫세대를 명확한 지시를 바라는 '내비게이션 세대'로 구분했다.


회식에 대한 만족도는 모든 세대에서 20%대로 나타났다.

50대 직장인은 87.9%가 '조직이 성장해야 내가 있다'는 항목에 동의한 반면 20대는 57.6%만 동의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요르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