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기업 76% 공포의 ‘C 쇼크’…감당 한계 4.9개월

이정선 기자

기사입력 : 2020-04-08 08:56

center
자료=사람인.


코로나19로 촉발된 이른바 ‘C 쇼크’가 경제 전반을 강타하고 있다.

매출감소, 프로젝트 취소, 사업장 폐쇄 등의 악재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이 10곳 중 8곳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8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366개 기업을 대상으로 ‘코로나19로 인한 경영상의 어려움’을 조사한 결과, 76%가 ‘어려움을 겪는다’고 밝혔다.

대기업은 73%, 중소기업은 76.7%로 나타나 코로나19사태가 대∙중소기업 모두를 강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업종별로는 ‘석유화학’과 ‘자동차∙운수’, ‘조선∙중공업’ 업종은 100%가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조사됐다,

‘건설’ 87.5%, ‘서비스업’ 86.1%, ‘식음료∙외식’ 85.7%, ‘금융∙보험’ 80%, ‘유통∙무역’ 77.1% 등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인 어려움으로 56.8%(복수응답)가 ‘국내 소비 둔화로 수요∙매출 감소’를 꼽았다.

▲주요 프로젝트 연기 또는 취소 37.8% ▲국내외 이동 어려움에 따른 손실 27.3% ▲위기 대응책 마련 위한 비용 손실 17.3% ▲사업장 폐쇄∙재택근무로 인한 효율성 하락 15.5% ▲중국 등 해외로부터 자재 수급 난항 13.7% ▲글로벌 경기 침체로 수출 감소 13.3% 등으로 조사됐다.

어려움의 정도는 32.4%가 ‘중대한 타격을 받는 심한 수준’이라고 밝혔고, 7.6%는 ‘생존이 어려운 매우 심한 수준’이었다.

42.8%는 ‘다소 손실이 있는 보통 수준’이라 했다.


‘약한 수준’이라는 응답은 17.3%에 불과했다.

이들 기업의 92.8%가 코로나19 사태를 감당할 수 있는 한계 기간은 평균 4.9개월로 집계됐다.

‘3개월’(27.7%), ‘6개월’(21.6%), ‘2개월’(18.3%), ‘1개월’(6.8%), ‘5개월’(5.4%) 등의 순으로, 절반 이상(57%)이 3개월 이하였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영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