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KT, 올해 '환경부 전기차 완속충전 사업' 불참…"코로나19 등 환경 영향"

"기존 구축 충전소는 KT링커스에서 계속 유지보수…환경부 외 다른 지자체 충전 사업은 지속""

박수현 기자

기사입력 : 2020-04-08 10:39

center
전기자동차가 충전소에서 충전하는 모습. 사진=글로벌이코노믹DB
환경부가 해마다 진행하는 전기차 완속충전사업자 신청 응모에 KT가 올해는 참여하지 않기로 했다. KT는 환경부 사업 초기인 2017년부터 이 사업에 계속 참여해왔다.


8일 KT에 따르면, KT는 올해 환경부의 전기차 충전사업자 신청에 응모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KT는 지난 2017년부터 정부가 지정한 국내 사업자로서 전국에 전기차 충전소를 운영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이 같은 KT의 사업 보류 배경엔 오는 7월 한국전력공사에서 시행하는 '전기차 충전용 전기요금 정상화'가 있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한전은 향후 2년간 순차적으로 전기차 충전용 전기요금을 최대 3~4배가량 올릴 방침이다. 이에 소비자와 충전소 업계 모두 부담이 되는 상황이었다.

KT 관계자는 "코로나19 등 시장 환경 변화로 올해는 사업 참여를 하지 않기로 했으며, 향후 시장 환경 변화에 따라 재참여 등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면서 "기존에 구축한 충전소는 KT링커스에서 계속 유지보수하며, 이번 환경부 외 다른 지자체 혹은 민간에서의 급속충전기 사업 등은 지속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환경부는 지난 2017년부터 전기차 충전서비스 사업을 운영해왔다. 올해부터 국가 지정 사업자 운영 형태에서 자격만 갖추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개방형 사업 형태로 변경했고, 기존 국가 충전사업자 13곳 가운데 KT는 참여하지 않았다.


전기차 국자 충전사업자는 공용 충전인프라 구축시 충전기당 350만원을 지원받는다. 현재 파워큐브와 지엔텔 등이 전국에 각각 8500기와 7600기 규모의 충전기를 운영하고 있고, KT는 6600기 정도로 업계 3위 수준으로 알려졌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