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서울 세운상가 일대에 소상공인 위한 공공 임대상가 100개 들어선다

서울시·LH공사, 지식산업센터 조성 협약…철거세입자에 상가 우선공급

지원선 기자

기사입력 : 2020-04-08 10:36

center
상생 지식산업센터 조감도.서울시 제공
서울 중구 세운상가 일대에 소상공인을 위한 공공 임대상가 100호와 청년 창업 지원시설이 어우러진 산업거점공간 ‘상생 지식산업센터’가 들어선다.


서울시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지난 7일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산림동 상생 지식산업센터 건립사업 공동사업 시행 협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서울시가 지난달 4일 '세운상가 일대 도심산업 보전및 활성화 대책'을 통해 세운 일대에 8개 공공산업거점을 확충하겠다고 발표한 이후 공식적인 첫 발을 내딛는 것이다.


서울시에 따르면 상생 지식산업센터는 세운5-2구역 내 LH공사 소유 비축토지 약 1470㎡(중구 산림동 82-3)에 건립된다.

서울시와 LH공사는 공사비 등 약 90억 원을 투입한다. 특히 공공임대상가는 정비사업 철거 세입자에 우선 공급된다. 5월 설계에 들어가 연말에 착공, 내년 8월 준공이 목표다.

서울시와 LH공사는 실 사용자인 지역 소상공인과 협의체를 구성 후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건축 설계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변창흠 LH공사 사장은 "세운지구 내 소상공인의 재정착을 지원하고 입주 후에도 사회적 경제 조직을 통한 위탁운영을 계획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공공디벨로퍼로서 서울시 도시재생 정책에 적극적인 참여와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산림동 상생 지식산업센터 뿐 아니라 지역 소상공인들이 저렴한 임대료로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안정적으로 영업활동을 할 수 있도록 공공임대상가를 확충하겠다"며 "청년창업시설을 통해 신산업 육성도 동시에 이뤄지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원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resident58@g-enews.com

캄보디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