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NHN ACE, 2년 연속 '데이터바우처' 공급 기업 선정

박수현 기자

기사입력 : 2020-04-08 17:01

center
NHN ACE의 데이터바우처 지원사업 데이터 판매 사례도. 사진=NHN

디지털 마케팅 플랫폼 전문기업 NHN ACE가 2년 연속 데이터바우처 사업 공급 기업으로 선정됐다.

NHN ACE(대표 정연훈, 이진수)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도하고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이 주관하는 ‘데이터바우처 지원사업’에서 2년 연속 데이터 공급 기업으로 선정됐다고 8일 밝혔다.

데이터바우처 지원사업은 데이터 산업 활성화를 위해 정부가 중소기업, 소상공인 등을 대상으로 데이터 구매·가공 비용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NHN ACE는 국내 1위 웹로그 분석 서비스 ‘에이스카운터(ACE Counter)’, 데이터 통합 관리 솔루션 ‘다이티(Dighty)’ 등을 운영하면서 양질의 데이터와 데이터 분석 기술 및 노하우를 쌓아왔다. 2019년 데이터바우처 지원사업에서는 수요 기업들의 호평을 받으며 우수 사례 공급 기업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이번 사업에서 NHN ACE는 업종별 웹사이트 방문자들의 행동, 특성과 관련해 안전하게 비식별 조치된 데이터를 맞춤 판매한다. 수요 기업은 동종 업종 소비자들의 유입 경로와 구매 정보, 관심사 등을 파악해 마케팅이나 상품 기획에 활용할 수 있다. 특정 업종의 시장 트렌드를 분석한 리포트 형태로도 구매 가능하다.

NHN ACE 측은 “지난해 데이터바우처 지원사업에 참여한 수요 기업들은 NHN ACE의 데이터를 활용해 잠재고객 확보, 마케팅 효율 제고 등 다양한 성과를 달성했다”며 “올해도 더 많은 기업과 소상공인들이 NHN ACE와 함께 데이터 드리븐(Data Driven) 경영 효과를 경험할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데이터바우처 지원을 희망하는 기업은 오는 13일부터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이 운영하는 데이터스토어 내 바우처 접수시스템에서 수요 기업으로 신청해야 한다. 수요 기업으로 선정된 사업자는 데이터스토어에서 바우처를 활용해 NHN ACE의 데이터 및 데이터 가공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

러시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