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김종인 사과, "입에 올려선 안 되는 수준의 단어…실망시켜 송구"

이정선 기자

기사입력 : 2020-04-09 08:43

center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 선대위원장. 사진=뉴시스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 선대위원장은 9일 통합당 후보의 막말 논란과 관련, "이 말이 적절한지 아닌지를 따질 문제가 아니다. 공당의 국회의원 후보가 입에 올려서는 결코 안 되는 수준의 단어를 내뱉은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긴급회견을 통해 "참으로 송구한 마음으로 이 자리에 섰다"며 "통합당 국회의원 후보 두 사람이 말을 함부로 해서 국민 여러분을 실망하고 화나게 한 것에 죄송하다는 말씀을 먼저 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위원장은 "전국 후보자와 당 관계자들에게 각별히 언행을 조심하도록 지시했다"며 "그런 일은 다시는 없을 것이라고 약속드릴 수 있다. 또 한 번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총선에서 통합당에 한 번만 기회를 주시면 다시는 여러분 실망하는 일 없도록 하겠다"며 "총선까지 남은 6일이다. 이 나라가 죽느냐 사느냐가 걸린 만큼 최선을 다하겠다"며 재차 사과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인도네시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