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물방울 카메라에 '타원형' 외관으로 손에 '착'"…LG, 전략폰 디자인 렌더링 공개

다음달 출시 예정… 후면카메라 물방울 디자인 전면 디스플레이 완만한 3D 아크 디자인 특징

박수현 기자

기사입력 : 2020-04-09 10:00

center
LG전자 전략 스마트폰 렌더링 이미지. 사진=LG전자
LG전자의 다음 전략 스마트폰은 물방울, 타원 등 곡선의 매력을 살려 디자인에 강점을 뒀다.


LG전자가 다음달 국내 시장에 출시 예정인 전략 스마트폰의 디자인 렌더링(rendering)을 공개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렌더링을 통해 유추되는 LG전자의 신제품은 ‘물방울 카메라’와 ‘대칭형 타원’을 핵심으로 한 볼수록 만지고 싶은 매력적인 디자인을 지녔을 것으로 보인다. LG전자는 이번 제품에 디자인적인 면을 넘어 손에 쥐었을 때의 편안함과 개성을 담았다고 강조했다.


제품 디자인의 가장 큰 특징은 ‘물방울 카메라’다. 후면 카메라 3개와 플래시가 마치 물방울이 떨어지는 듯 세로 방향으로 배열돼 있다. 3개 카메라 중 맨 위의 메인 카메라는 가장 고성능 렌즈로, 살짝 돌출됐다. 나머지 2개 카메라는 글라스 안쪽으로 배치돼 매끄럽고 심플한 이미지를 구현했다.

center
LG전자 전략 스마트폰 렌더링 이미지. 사진=LG전자

아울러 LG전자는 이번 스마트폰에 전면 디스플레이 좌우 양 끝을 완만하게 구부린 ‘3D 아크 디자인’을 처음으로 적용했다. 뒷면 커버도 동일한 각도로 구부렸다. 제품을 밑에서 바라보면 가로로 긴 타원형 모양으로 보인다. 전작에서 구현한 직각 모양은 손과 닿는 부분에 빈 공간이 생겨 잘 밀착되지 않았다. 이와 달리 '3D 아크 디자인'은 타원형으로 손과 밀착돼 접촉면이 넓어져 착 감기는 손맛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LG전자는 "‘3D 아크 디자인’은 고객에게 편안함과 시각적 개성을 함께 표현할 것"이라면서 "한 손 사용의 자유로움을 구현할 뿐 아니라, 볼수록 만지고 싶은 매력을 자아낸다"고 말했다.

신제품은 다음달 국내 시장에 출시될 예정이다.

차용덕 LG전자 MC디자인연구소 연구소장은 “한 눈에 보아도 정갈하고, 손에 닿는 순간 매끈한 디자인의 매력에 빠지는 세련된 느낌을 추구했다”면서 “향후 출시되는 제품마다 디자인에 확실한 주제를 부여해 LG스마트폰의 차별화 포인트를 강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


이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