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김대호 "뒤통수 갈기는 방법은 당선"…차명진 "선거운동 더 열심히"

이정선 기자

기사입력 : 2020-04-09 08:48

center
차명진 후보. 사진=뉴시스


미래통합당에서 만장일치로 제명당한 김대호 전 후보와 세월호 막말 파문으로 당 윤리위에 회부된 같은 당 차명진 후보는 총선 완주 의지를 거듭 밝혔다.

두 사람은 막말 프레임 등 음모론을 제기하며 소속 정당이나 언론 등을 성토했다.

김 전 후보는 8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상상을 초월한 제명 징계 건에 대응하느라 글을 못 썼는데 이제 쓴다"며 "저 어둠 속에서 음흉한 미소를 지으며 작업 대성공에 쾌재를 부르는 놈들의 뒤통수를 갈기는 방법은 당선"이라고 말했다.

그는 "부적절한 행동을 한 쪽은 노인 존중 발언을 노인폄하 발언으로 곡해한 일부 마이너 언론에 놀아나 사실 확인도 않고 저를 연타석 세대 폄하 발언자로 규정한 후 제명이라는 초강력 징계를 때린 미래통합당 관계자들"이라고 주장했다.

세월호 유족 막말 파문으로 여론의 뭇매를 맞은 차명진 후보도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저를 눈엣가시처럼 생각하는 자들이 사실을 제대로 파악도 않고 또다시 막말 프레임을 씌워서 저를 매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차 후보는 또 "저는 이 순간도 유권자, 국민들의 현명한 판단을 믿고 뚜벅뚜벅 앞으로 가겠다. 선거운동을 더 열심히 하겠다"며 "당 지도부가 저의 바른말을 막말로 매도하는 자들의 준동에 놀아나지 않을 것이라 믿는다"고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프랑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