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코로나 이후… ‘언택트 소비’는 대세?

이정선 기자

기사입력 : 2020-04-09 09:38

center


코로나19 확산의 여파로 대면 접촉에 대한 두려움이 커지면서 직원과 만나지 않고 비대면 형태로 소비하는 이른바 ‘언택트 소비’ 바람이 불고 있다.

9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성인남녀 3280명을 대상으로 ‘언택트 소비 현황’을 조사한 결과, 71.1%가 언택트 소비가 ‘증가했다’고 응답했다.

여성이 76.5%로 남성의 64.1%보다 훨씬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언택트 소비가 증가한 이유는 71.6%(복수응답)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외출을 줄여서’였다.

‘시간, 장소에 구애 받지 않고 소비할 수 있어서’(47.7%), ‘결제가 편리해서’(40.5%), ‘직원 및 판매원과의 접촉이 부담스러워서’(32.9%), ‘대기하지 않고 구매할 수 있어서’(28.9%), ‘키오스크로 주문 받는 가게가 늘어서’(15.6%) 등을 들었다.

이들은 언택트 소비가 전체 소비 중 차지하는 비율을 60% 수준으로 체감하고 있었다.

가장 많이 하는 언택트 소비는 ‘온라인 쇼핑’(90.3%)으로 나타났다.

‘모바일 선물하기’(39%), ‘매장 내 모바일 앱 원격 주문’(26.1%), ‘온라인 계좌 개설 등 금융권 비대면 거래’(22.7%), ‘세탁 서비스 등 비대면 배달 서비스’(22.1%), ‘주유소 셀프 주유’(20.5%), ‘키오스크 구매’(18.4%), ‘드라이브스루’(14.9%) 등의 순이었다.

특히 응답자의 69.8%는 직원을 통하는 컨택트 소비보다 언택트 소비를 더 선호한다고 밝혔다.


이 비율은 20대가 73.7%로 가장 높았고 30대 69.5%, 40대 67.1%, 50대 이상 61.7% 순으로 나타났다.

또, 응답자의 92.7%는 앞으로도 언택트 소비가 계속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었다.

반면, 언택트 소비보다 컨택트 소비를 선호하는 응답자는 그 이유로 ‘물건을 직접 보고 구매하고 싶어서’(62.2%), ‘잘 모르는 부분에 대해 문의할 수 없어서’(44.4%), ‘직원에게 더 나은 제품을 추천 받을 수 있어서’(20.6%), ‘사람과의 소통을 좋아해서’(20.5%) 등을 선택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폴란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