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글로벌-Biz 24] 가스공사 "말레이시아 국영석유회사에 LNG 납품 보류해 달라"

코로나19로 재고량 많고 소비 줄어

신종명 기자

기사입력 : 2020-04-09 11:32

center
코로나19 감염증이 확산되면서 수요가 감소하고 비축할 저장소가 부족해 한국가스공사는 말레이시아에 LNG 공급 보류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로이터
한국가스공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말레이시아 LNG 공급업체에 납품 보류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코로나19로 인해 국제 LNG 현물가격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관측된다.

더엣지마켓에 따르면 8일(현지시간) 가스공사는 이번 주부터 말레이시아의 국영석유회사 페트롤리암 나시오날 베르핫(Petroliam Nasional Bhd) 등 해외 에너지공급업체에 납품보류를 요청하고 있다.

가스공사는 세계에서 LNG를 세 번째로 많이 구매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가스공사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재고량이 많고, 소비도 제한돼 있어 즉각적인 납품 연기가 필요하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이는 코로나19 대책으로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른 종교를 비롯해 학원, 실내체육시설 등의 이용을 줄이고, 재택근무가 늘면서 가스 등 에너지 소비가 줄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외신은 북아시아의 일부 에너지 구매자들은 장기계약을 통해 당초 합의한 것보다 구입물량을 10% 줄일 수 있다는 조항을 삽입한 상태라고 보도했다.

가스공사의 납품 보류 요청과 구매물량 감축은 별 문제가 없다는 의미로 해석 가능한 부분이다.

외신은 가스공사의 이번 조치로 페트롤리암 나시오날 베르핫은 LNG 현물가격이 추락할 것을 대비해 새로운 구매자를 물색해야 한다고 진단했다.

외신은 이어 가스공사는 말레이시아 외에도 카타르, 러시아를 포함해 여러 국가와 에너지 공급계약을 맺고 있어 어떤 방법으로 공급물량 감축 등을 추진할 지는 알 수 없다고 분석했다.

한편 가스공사는 오는 2028년까지 말레이시아와 매년 200만톤의 LNG를 구매키로 한 상태다.


신종명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kc113@g-enews.com

방글라데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