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금융위, '핀테크 혁신펀드' 가동…올해 855억 공급

이정선 기자

기사입력 : 2020-04-09 12:00

center
자료=금융위원회


금융위원회는 올해 창업초기 핀테크기업 480억 원, 스케일업·해외진출 핀테크기업 375억 원 등 모두 855억 의 자금을 배정하기로 했다.

9일 금융위에 따르면 핀테크 혁신펀드는 지난해 12월23일 은행권과 금융유관기관이 참여한 가운데 조성됐다.

이를 통해 올해부터 4년 동안 3000억 원이 혁신적 핀테크기업 등에 집중 투자될 예정이다.

자금운용 추이와 시장 수요 등을 보고 6년 동안 5000억 원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올해에는 핀테크 초기기업에 대한 투자를 주된 목적으로 하는 480억 원 이상 규모의 자펀드를 결성하기로 했다.

이미 지난달 23일 1차년도 블라인드 자펀드 위탁 운용회사로 한국투자파트너스와 KB인베스트먼트를 선정, 3분기부터 본격 투자에 들어가기로 했다.

금융위는 또 엑셀러레이터(AC)와 해외 핀테크기업 투자에 특화된 위탁운용회사를 추가 선정, 핀테크 분야 극초기 기업과 해외 핀테크기업에 대한 운용도 연내 개시할 예정이다.


또 올해 스케일업과 해외진출 등 성장단계의 핀테크기업에 375억 원 이상의 자금을 공급하기로 했다.

프로젝트 자펀드를 결성해 투자하거나 한국성장금융이 민간투자자와 함께 직접투자하는 방식으로 자금이 공급될 예정이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