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G-쉽스토리] 현대重그룹, 자율운항선박 시대 성큼 앞당긴다

KAIST와 '하이나스' 공동개발해 충돌 위험 최소화...자율운항기술 대형선박에 세계 최초 적용

남지완 기자

기사입력 : 2020-04-09 16:59

center
현대중공업의 항해지원시스템(HiNAS)을 실행하고 있다. 사진=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그룹이 자율운항 핵심기술을 대형 선박에 성공적으로 적용시켜 '스마트선박' 고도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SK해운의 25만t 급 벌크선에 첨단 ‘항해지원시스템(HiNAS)’을 탑재했다고 9일 밝혔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수차례 시운전을 통해 하이나스에 대한 검증을 마친 바 있으며 실제 운항중인 대형선박에 이 기술이 적용된 것은 이번이 세계 최초다.

현대중공업그룹이 카이스트(KAIST)와 공동 개발한 하이나스는 인공지능(AI)이 선박 카메라 분석을 통해 주변 선박을 자동 인식해 충돌 위험을 판단하고 이를 증강현실(AR) 기반으로 항해자에게 알리는 시스템이다. 특히 야간이나 해무(바다안개)로 시야가 확보되지 않는 상황에서도 적외선 카메라를 활용해 장애물 위치나 속도 정보를 종합 분석하고 제공할 수 있다.

이에 따라 현대중공업그룹은 기존 스마트선박 기술에 충돌회피를 돕는 ‘하이나스’를 추가해 자율운항선박 시장 선점에 속도를 높이게 됐다.

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는 “자율운항선박은 사물인터넷( IoT), 빅데이터, AI 등 4차 산업혁명 기술들이 집약된 미래 선박”이라며 “선제적인 기술 개발을 통해 선박의 자율운항 시대를 앞당기고 급성장하는 관련 시장에서 주도권을 확보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중공업은 또 선박 이‧접안때 주변을 한 눈에 보여주는 ‘이·접안지원시스템(HiBAS)’도 최근 개발했다.

SK해운 관계자는 “선박 관련 사고는 큰 피해로 이어질 가능성이 커 선박 안전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이번 자율운항 보조기술 도입을 통해 선박의 경제성과 안전성을 높여 안정적인 수송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어큐트마켓리포츠(Acute Market Reports)에 따르면 자율운항선박과 관련해 기자재 시장은 연평균 12.8% 성장해 2025년에는 시장규모가 1550억 달러(약 188조 6000억 원)에 달할 전망이다.

한편 현대중공업은 2017년에는 선박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수집해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최적의 운항 경로를 제공하는 IoT 플랫폼 ‘통합스마트십솔루션(ISS)’을 개발해 지금까지 150여 척분을 수주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

카자흐스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