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미래에셋대우, 비대면 연금저축계좌 급증…전년 대비 30배 증가

최성해 기자

기사입력 : 2020-04-09 14:15

center
미래에셋대우가 비대면 연금저축계좌 급증하며 다양한 상품라인업이 재조명되고 있다. 사진=글로벌 이코노믹 DB
미래에셋대우는 비대면 주식 계좌 증가 추세가 비대면 연금 계좌에서도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다고 9일 밝혔다. 연금저축은 개인이 노후생활을 준비하기 위해 스스로 가입하는 제도를 뜻한다.


2일 금융감독원에서 배포한 ‘2019년 연금저축 운용 현황 분석 결과’ 자료를 보면 2019년 연금펀드 계약 수 증가의 약 40%가 미래에셋대우의 비대면 계좌인 것으로 확인됐다.

주로 비대면으로 거래하는 미래에셋대우 다이렉트 연금저축 계좌 현황을 보면 2019년 총 다이렉트 연금저축 신규계좌의 약 80%에 해당하는 숫자가 올해 1분기에 이미 개설됐으며, 전년 동기 대비로는 30배 이상 증가했다. 비대면 연금이전 금액 또한 작년 총 이전 금액을 1분기만에 넘어섰다.

특히 30, 40대 비중이 전체 50% 이상을 차지했는데 이는 젊은 층의 스마트머니가 연금계좌를 통한 직접투자로 흘러간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미래에셋대우에서 비대면으로 연금에 가입한 가입자들의 상품 거래 내역을 보면 ETF 비중이 약 50%를 차지하며, 그 중에서도 타이거(TIGER) 나스닥100, TIGER 미국채10년 선물 ETF 순으로 거래 증가폭이 두드러졌다. 이는 실적배당형 상품에 대한 고객들의 니즈가 점점 커지고 있음을 방증한다.

윤상화 미래에셋대우 디지털Biz본부장은 “현재 초저금리 상황이 장기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과 주식시장 하락을 기회로 여기는 투자자들이 증가하면서 연금 계좌 수 또한 증가하고 있는 것 같다”며 “기존 금리형상품 위주에서 실적배당형 상품 위주의 계좌로 갈아타려는 수요 등이 결합된 결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미래에셋대우 관계자는 “연금이전이라는 제도가 있어 회사 방문 없이 온라인으로 계좌개설·연금이전 신청이 가능하기 때문에 고객이라면 누구나 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최성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카타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