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시중은행, 소상공인 코로나19대출 신용등급 기준 통일

은행별 각각 내부등급 적용해 대출여부 은행마다 달라질 수 있어
소상공인 불만 높아지자 나이스 신용등급 적용

백상일 기자

기사입력 : 2020-04-10 16:10

center
4대 시중은행이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소상공인 금융지원 신속집행 방안’에 따른 이차보전 대출 실행 시 적용하는 신용등급 기준을 나이스신용등급으로 통일해 적용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시중은행들이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소상공인 금융지원 신속집행 방안’에 따른 이차보전 대출 실행시 적용하는 신용등급 기준을 통일했다.


10일 시중은행에 따르면 중소벤처기업부와 신한은행, KB국민은행 , 우리은행, 하나은행 등 4대 시중은행이 지난 9일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에 대한 적극적 지원을 약속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시중은행들은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소상공인 금융지원 신속집행 방안’에 따라 지난 1일부터 1.5%의 금리로 보증서 없이 신용으로 대출을 해주는 이차보전 대출을 공급하고 있다. 그러나 신용등급 적용 과정에서 은행별 기준이 달라 신청 탈락 등 많은 혼란과 불만이 발생했다.

이에 중소벤처기업부와 시중은행은 협약을 맺고 이차보전 대출 심사 시 나이스 평가정보의 신용등급을 적극 반영해 이차보전 대출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신속한 자금 집행을 위해 은행별로 소상공인 전용 창구를 확대하고 관련 업무 경력이 있는 직원을 배치해 현장에서 원활하게 자금이 집행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아울러 시중은행들은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에 대한 새로운 지원내용도 발표했다. KB국민은행은 소호 금융컨설팅센터의 금융 컨설팅을 확대해 소상공인의 경영안정을 지원한다. 우리은행은 소상공인 창업과 금융상담 종합지원센터를 5개에서 9개로 4개 확대할 예정이다.


또 하나은행은 중소·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의 한도를 기존 4000억 원에서 최대 1조 원 규모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


영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