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신한카드 결제데이터, 금융데이터거래소에 활용된다

이보라 기자

기사입력 : 2020-05-12 11:03

center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오른쪽 두 번째)이 11일 열린 금융데이터거래소 출범식에 참석해 오프닝 세리모니를 하고 있다. 사진=신한카드
신한카드는 금융위원회 데이터 활용 활성화 정책에 따라 금융보안원이 오픈한 금융데이터거래소에 적극 참여하기로 했다고 12일 밝혔다.


금융데이터거래소는 금융 전 분야에서 구축된 양질의 데이터를 모으고 가공해 가치가 높은 데이터 상품 유통을 목적으로 설립됐다.

국내 데이터산업 발전과 공공기관·산업 전반에서 다양하게 활용될 것으로 기대되며, 향후 비금융권 데이터까지 확대될 경우 국내 데이터산업 발전의 교두보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신한카드는 금융데이터거래소 초기 사업방향 설정부터 적극적으로 참여했다. 신한카드는 이번 금융데이터거래소 공식 오픈 전 데이터 판매와 구매를 테스트하는 시범거래기관으로 참여해 총 13건의 시범거래 중 10개를 실행했다.

신한카드는 코로나19 관련 소비영향 분석 데이터를 판매해 소비침체 극복을 위한 소상공인 지원 정책, 지역경제 활성화 정책, 변화하는 소비패턴에 대응하는 기업의 마케팅 전략 수립에 기여했다.

또 핀테크 기업 비즈니스 모델 개발을 위한 고객분석 데이터를 판매, 중소기업의 우수한 데이터를 구매해 실질적인 데이터거래 활성화 가능성을 보였다. 이와 같은 거래를 통해 대기업이 금융데이터거래소에서 중소기업이 가진 양질의 데이터를 발굴하고 구매하는 등의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새로운 협력관계도 구축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은 “4차 산업혁명의 기반이 되는 데이터 경제 시대를 맞이해 범정부 차원의 인프라로 데이터 거래소를 구축한 만큼 신한카드가 가지고 있는 광범위한 빅데이터를 활용하여 본 사업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참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

이스라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