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SK하이닉스, AI로 반도체 난제 해결한다

카이스트와 손잡아...국내 최초 산업 현장 데이터 실시간 공유

오만학 기자

기사입력 : 2020-05-12 15:20

center
SK하이닉스가 한국과학기술원(KAIST)과 손잡고 인공지능(AI)을 통한 반도체 난제 해결에 나선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DB
반도체업체 SK하이닉스가 한국과학기술원(KAIST)과 손잡고 인공지능(AI)을 통한 반도체 난제 해결에 나선다.


SK하이닉스는 12일 박현욱 KAIST 부총장, 문재균 전기.전자공학부 학부장, 송창록 SK하이닉스 DT(데이터 트랜스포메이션) 담당 등이 참석한 가운데 원격 화상회의로 ‘AI 전략적 협업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향후 SK하이닉스는 반도체 제조 과정에서 발생하는 데이터를 클라우드 시스템을 통해 실시간으로 KAIST에 제공하고 KAIST는 이를 AI 모델을 통해 분석해 반도체 품질의 예측과 향상에 도움을 주게 된다.

이를 위해 SK하이닉스는 지난 3월 경기도 이천 본사에 ‘AI 협력센터 클라우드 시스템’을 구축하고 KAIST측이 데이터에 접근할 수 있도록 KAIST 대전캠퍼스와 성남-KAIST 차세대 ICT 연구센터에 별도 보안공간을 마련했다.

문재균 KAIST 전기·전자공학부 학부장은 “보안이 생명인 반도체 기업의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접근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한 첫 사례”라며 “반도체 산업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연구는 물론 보안 관리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송창록 SK하이닉스 DT 담당은 “대학이 개발한 최신 AI 알고리즘을 즉시 산업현장에 적용해 볼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한 것”이라며 “이를 통해 반도체 산업을 획기적으로 발전시킬 수 있는 AI 전문가들이 많이 나올 수 있기 바란다”고 말했다.


오만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38@g-enews.com

멕시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