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포스코, ‘롯데건설-SK건설-이지파트너’와 강건재 공동 기술개발

‘이종강종 합성엄지말뚝’ 공동개발 후 공급도 이행 할 계획

남지완 기자

기사입력 : 2020-05-13 15:02

center
포스코는 이달 12일 대치동 포스코센터에서 롯데건설, SK건설, 이지파트너와 강건재 공동 기술개발, 공급 협약식을 체결했다. 사진=포스코
포스코가 이달 12일 포스코센터에서 롯데건설, SK건설, 건축엔지니어링사 이지파트너와 함께 4자간 강건재 공동 기술개발과 공급 협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포스코를 비롯한 4개사는 각각 철강사·건설사·건축엔지니어링사로 상호협력을 통해 흙막이용 ‘이종강종 합성엄지말뚝’ 기술과 제품을 공동 개발하고 건설사는 포스코가 인증하는 프리미엄 철강재 이노빌트(INNOVILT) 적용을 확대하기로 했다.

‘이종강종 합성엄지말뚝’은 지하공사를 할 때 흙이 흘러내리지 않도록 막아주는 역할을 하는 흙막이 벽체다. 9호선 지하철 굴토공사 중 발생한 싱크홀, 상도동 유치원 붕괴 등 사고로 인해 최근 흙막이 벽체에 더욱 높은 수준의 안전성능이 요구되고 있어 공공의 안전을 위해 이들 업체들이 공동개발하기로 했다.


포스코는 최적의 강재 제공과 구조성능 평가를, 이지파트너는 ‘이종강종 합성엄지말뚝’의 최적화 설계 방법을 개발하고, 롯데건설과 SK건설은 현장시험 적용을 통해 시공성과 안정성을 검증한다.

포스코 철강재를 적용해 오각형 구조의 각관 형태로 만들 ‘이종강종 합성엄지말뚝’은 구조적 성능이 우수해 추가적인 보강재를 사용할 필요가 없다. 또한 이종강종은 하중을 많이 받는 부위에는 고강도강을 나머지는 일반강을 적용해 경제성도 높일 계획이다. 이에 따라 ‘이종강종 합성엄지말뚝’은 높은 안정성을 갖추면서도 공사비는 H형강 사용시보다 약 15% 이상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12일 협약식에는 포스코 강건재마케팅실장, 롯데건설 기술연구원장, SK건설 건축TECH그룹장과 이지파트너 대표 등 4개사 임직원 22명이 참석했다. 박순전 롯데건설 기술연구원장과 권혁수 SK건설 건축TECH그룹장은 “포스코의 강재, 강건재 이용기술과 이지파트너의 엔지니어링기술 그리고 롯데건설, SK건설의 시공 기술 결합을 통해 지반침하로 인한 위험을 막고 공공 안전을 확보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탁 포스코 마케팅본부장은 “롯데건설, SK건설과 같은 대형건설사 그리고 건축엔지니어링사와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건설사에는 브랜드가치 향상에 기여하고 중소기업과는 동반성장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포스코는 지난해 11월 건설시장에서 철강 프리미엄화를 본격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고객사와 함께 강건재 통합 브랜드 ‘이노빌트(INNOVILT)’를 론칭했다. 이노빌트는 포스코그룹 강재가 사용되고 안정성·기술성·시장성 등이 우수한 제품을 인증제품으로 선정한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

카자흐스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