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이마트, 21~28일 '미국산 체리' 50t 초특가 행사

손민지 기자

기사입력 : 2020-05-21 00:00

center
이마트가 오는 21일~28일 미국산 체리 할인 행사를 연다. 사진=이마트
이마트가 21일부터 28일까지 미국산 체리를 할인 판매한다.


체리는 지난해 바나나를 제치고 수입과일 판매량 1위를 차지할 정도로 소비자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 실제로 이마트가 최근 2년간 5월 중순부터 7월까지 수입과일 매출을 분석한 결과 2018년 상위 품목은 바나나, 체리, 키위 순이었으나 지난해 체리, 바나나, 키위로 순위가 바뀌었다.


코로나19로 미국 내 체리 수요량이 감소하면서 국내 체리 수입가격도 약 10%가량 하락했다. 이에 이마트는 일반 체리보다 당도가 높은 ‘레이니어 체리’ 50t을 항공 직송으로 들여왔다.

이번 행사 기간에 체리는 한 팩(400g) 7900원, 두 팩 1만2800원에 판매된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선보인 체리에 비해 약 15% 저렴한 가격이다.

이마트의 관계자는 “올해는 미국 체리 농가 지역에 일조량이 늘어 당도 높고 저렴한 체리를 내놓을 수 있게 됐다. 앞으로도 다양한 수입과일을 합리적인 가격에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손민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jizzang@g-enews.com

인도네시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