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글로벌-Biz 24] 사우디아라비아, 현대상선 통해 동아시아로 운송 라인 확장

조민성 기자

기사입력 : 2020-05-18 13:21

center
사우디아라비아가 현대상선과 계약을 맺고 동아시아로 운송 라인을 확장했다. 사진=사우디항만청
사우디아라비아는 자금 조달과 상업 활동을 늘림으로써 코로나19 대유행의 경제적 타격을 줄이기 위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17일(현지 시간) 알바와바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사우디항만청(MAWANI)은 물류위원회의 지원과 교통부 장관의 감독 아래 자국과 동아시아 간 컨테이너 수송을 위한 새로운 선박 노선을 운영하기 시작했다고 발표했다.

신규 노선은 글로벌 해운선 현대상선을 통해 운영되며, 일부는 독일의 하파그 엘로이드, 일본의 OEN, 대만의 양명 등으로 구성된 연합사와 합의해 운영된다.

주베일과 라스알케어의 기업들을 대상으로 매주 정기적인 해운 서비스가 이루어진다. 이 새로운 노선은 동아시아 국가들로부터의 직접적인 수출입을 촉진하고 가속화하며 무역을 증가시킨다.

이 프로젝트는 MAWANI의 이니셔티브 중 하나로 국제 항만과 사우디의 연결성을 높이고 최고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다. 이는 또 투자와 물류 서비스 측면에서 사우디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MAWANI의 계획과 전략적 목표와도 상통한다.

세계 경제를 위해 중요한 시기에 사우디와 동아시아 항구 간의 직접적인 연결은 사우디 경제와 공급망을 강화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MAWANI는 최근 동아프리카 국가들과 컨테이너 수송을 위한 또 다른 선박 노선을 운영한다고 발표했는데, 이 선박은 얀부 소재 킹 파드 항구에 처음으로 입항할 예정이다. 이는 얀부 지역의 산업과 제다 이슬람 항구를 오가는 수출입 증대에 기여하게 된다.


조민성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scho@g-enews.com

우즈베키스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