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삼성전자, ‘패밀리허브’ 적용한 비스포크 냉장고 선봬

보관중인 식재료를 기반으로 레시피 제안, 필요한 식재료 바로 주문

오만학 기자

기사입력 : 2020-05-20 11:10

center
삼성전자 모델이 20일 수원 삼성전자 디지털시티 프리미엄하우스에서 패밀리허브가 적용된 비스포크 냉장고 신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는 21일 ‘패밀리허브(Family Hub)’가 적용된 비스포크(BESPOKE) 냉장고를 출시한다고 20일 밝혔다.


패밀리허브는 삼성전자가 2016년 업계 최초로 사물인터넷(IoT)과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냉장고에 ▲식자재 관리 ▲가족간 커뮤니케이션 ▲주방 공간의 엔터테인먼트 기능을 구현한 것으로 올해는 비스포크 냉장고에도 적용된다.

삼성 비스포크 패밀리허브는 4도어 모델로 출시되며 소비자들은 13가지 색상의 도어 패널을 취향에 따라 자유롭게 조합할 수 있다. 다만 터치스크린이 포함된 패널은 글램 네이비와 글램 딥차콜 2가지 색상만 가능하다.

특히 올해 새롭게 선보이는 패밀리허브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자동 식품 인식 기술이 적용돼 냉장고 내부에 탑재된 카메라가 2100여가지 식재료를 스스로 인식하는 등 기능면에서도 한층 진화했다.

이 기술을 통해 냉장고에 보관중인 식재료를 손쉽게 ‘푸드 리스트’에 추가해 관리할 수 있고 리스트에 등록된 식재료는 유통기한 만료 3일 전부터 알람으로 알려줘 식재료 낭비도 막을 수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식단 플래너’는 푸드 리스트에 담긴 식재료와 미리 설정된 가족들의 선호 식단에 맞는 레시피를 주간 단위로 제안한다. 이 때 냉장고에 보관된 식재료를 최대 4개까지 포함시킨 레시피를 찾아주기 때문에 식재료 활용도가 높아진다.

필요한 식재료가 냉장고에 없으면 스크린 내 이마트 몰 위젯을 통해 온라인 주문을 간편하게 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최근 집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는‘집콕족’이 늘어나 ‘홈쿠킹’이나 온라인 구매를 선호하는 소비자들이 급격하게 증가해 패밀리허브만의 차별화된 식재료 관리와 주문, 요리 레시피 제안 기능 등이 더욱 각광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가족들 간 서로의 일상을 공유하고 소통할 수 있는 공간인 ‘패밀리보드’도 한층 개선됐다. 기존에는 사진만 공유할 수 있었지만 이제는 동영상과 웹사이트 주소공유까지 가능해졌으며 가족 구성원 일정을 한눈에 확인 할 수 있는 캘린더 기능도 추가됐다.

스크린세이버 기능도 업그레이드 됐다. 신제품에는 북유럽 작가 5인의 작품 10점이 탑재돼 스크린으로 회화 작품까지 감상할 수 있다.


삼성 비스포크 패밀리허브의 출고가는 도어 패널 사양에 따라 409만원에서 509만원이다.

한편 2017년 이후 출시된 패밀리허브 냉장고를 구매한 소비자는 6월 이후 순차적으로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를 통해 올해 새로워진 패밀리허브 기능들을 만나볼 수 있다

양혜순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무는 “패밀리허브는 매년 혁신적인 기능을 추가하며 진화를 거듭해왔다”면서 “올해는 비스포크 냉장고에도 적용돼 소비자들이 주방 공간에서 경험할 수 있는 가치를 더욱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오만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38@g-enews.com

태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