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글로벌-Biz 24] 화웨이 "독자 OS 하모니 구글-애플과 경쟁 가능" vs 전문가 "중국 밖에서 불가능"

조민성 기자

기사입력 : 2020-05-22 09:24

center
화웨이는 독자 모바일 운영체제 ‘하모니’가 구글 및 애플과 경쟁할 수 있다고 말하지만 애널리스트들은 중국 밖 시장에서 성공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
화웨이는 독자 모바일 운영체제 ‘하모니’가 구글 및 애플과 경쟁할 수 있다고 말하지만 애널리스트들은 두 회사가 장악하고 있는 중국 밖 시장에서 성공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


21일(현지 시간) CNBC 보도에 따르면 화웨이의 에릭 탄 부사장은 "화웨이는 자체 개발한 스마트폰 운영체제 하모니를 통해 구글과 애플의 생태계에 버금가는 세계 최고의 생태계 개발자 중 하나가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하모니는 미국이 미중 무역전쟁과 함께 화웨이를 집중 타격하자, 화웨이가 미국으로부터 기술적으로 독립하려고 시도하면서 개발한 것이다.

화웨이 경영진은 하모니는 스마트폰뿐만이 아닌 여러 기기에서 동작할 수 있는 운영체제로 기능하고 있으며 개발자의 앱 개발도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140만 명의 앱 개발자를 보유하고 있으며 이는 2019년 1분기 말보다 115% 증가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 결과 지도부터 결제, 자사 앱 스토어까지 다양한 앱을 모아놓은 화웨이모바일서비스(HMS)도 활성화되고 있다고 전했다.

화웨이가 중국에서 구글 안드로이드에 접속하지 않는 것은 큰 문제가 아니다. 검색과 같은 구글 서비스는 이미 중국 내에서 차단돼 있다. 화웨이의 하모니도 국내 시장에서 성공할 가능성은 있다.

그러나 구글의 서비스에 앱이 구축된 국제 시장에서 화웨이는 하모니를 적용할 수 없다. 브라이언 마 IDC 부사장은 "화웨이가 중국 이외의 지역에서 앱 라이브러리를 구축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며 "이는 앱 대부분이 디지털 권한 관리, 위치, 결제, 알림 서비스 등을 구글에 의존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화웨이의 HMS는 구글 모바일 서비스와 유사하며 위치 서비스 등을 앱에 통합하는 데 사용할 수 있는 개발자 키트를 제공한다. 화웨이는 HMS 코어서비스를 이용하는 앱이 6만 개에 달한다고 설명한다. 그러나 그것이 어떤 국가와 지역에 있는지 밝히지 않았다.

카운터포인트 리서치의 닐 샤 소장은 화웨이 앱의 수를 '제한적'이라며 화웨이는 여전히 핵심적인 앱을 놓치고 있다고 말했다.

샤는 "중국 밖에서는 대부분의 핵심 애플리케이션들이 화웨이와의 협업이 금지된 넷플릭스, 페이스북, 페이스북 패밀리인 인스타그램과 왓츠앱, 구글 앱 등 미국의 거대 개발자들로부터 나오기 때문에 화웨이로서는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그렇기 때문에 핵심적인 앱을 개발할만한 개발자들이 동참해야 한다는 것이다.

실제로 화웨이의 앱스토어 앱갤러리에는 국제시장에서 중요한 주요 앱이 상당수 없다. 사용자는 구글 앱이나 페이스북 소유 서비스를 다운로드할 수 없다. 넷플릭스나 스포티파이도 이용할 수 없다.


조민성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scho@g-enews.com

이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