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코로나 고용한파…희망연봉 낮추는 신입 구직자

이정선 기자

기사입력 : 2020-05-22 08:57

center
자료=잡코리아


잡코리아가 22일 신입직 취업을 준비하는 구직자 1917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이들의 희망연봉은 평균 2970만 원으로 6개월 전인 작년 12월 조사 때의 3050만 원보다 2.6%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결과 4년제 대졸 신입직 구직자의 희망연봉은 평균 3100만 원으로 6개월 전의 3200만 원에 비해 3.1% 낮아졌다.

전문대졸 신입직 구직자의 희망연봉은 2770만 원으로 6개월 전의 2920만 원에 비해 5.1% 낮아졌고, 고졸 신입직 구직자의 희망연봉도 2740만 원으로 6개월 전의 2990만 원보다 8.4% 낮아진 것으로 집계됐다.

한편 남성 신입직 구직자의 희망연봉은 평균 3060만 원으로 여성의 2880만원에 비해 6.3%가량 높았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핀란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