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글로벌-Biz 24] 중국, 독자 기술개발에 6년간 1720조원 투자

조민성 기자

기사입력 : 2020-05-22 12:30

center
중국이 차세대 무선통신망부터 인공지능(AI)에 이르기까지 1조4000억 달러를 쏟아 부어 핵심 기술 개발에 나선다.
중국이 차세대 무선통신망부터 인공지능(AI)에 이르기까지 1조4000억 달러를 쏟아 부어 핵심 기술 개발에 나선다. 이를 통해 기술의 자립은 물론 글로벌 리더로 부상한다는 계획이라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1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중국은 시진핑 주석이 직접 지원하는 마스터플랜에서 2025년까지 6년간 약 10조 위안(1조4000억 달러/1720조 원)을 투자해 5G 무선망 구축, 카메라 센서 설치, 자율주행을 뒷받침할 AI 소프트웨어 개발 등을 지역 정부와 화웨이 등 민간 하이테크 대기업에 요청하기로 했다.

새로운 인프라 이니셔티브는 알리바바, 화웨이, 센스타임 그룹 등 중국기업 위주로 추진될 것으로 보인다.

'기술 민족주의'가 팽배함에 따라 수립된 이 프로젝트는 이전에 '메이드 인 차이나 2025' 프로그램에서 제시됐던 목표를 반영하면서 외국 기술에 대한 중국의 의존도를 낮추는 것이 목표다. 이 정책은 미국 트럼프 정부의 화웨이에 대한 제재 강화를 비롯한 미중 갈등의 심화에 대한 중국의 반발을 반영하고 있다.


이번 기술투자 추진은 이번에 소집되는 중국 입법부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의 승인을 받아 시행된다. 정부는 마오 시대 이후 최악의 경제 실적을 배경으로 올해 5630억 달러(약 692조5000억 원)에 달하는 인프라 자금을 발표할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 최대 클라우드 컴퓨팅 및 데이터 분석 업체인 알리바바와 텐센트가 이번 중국정부 기술투자의 핵심 업체들이다. 중국은 이미 세계 최대 통신장비 공급업체인 화웨이에 5G를 지원하도록 위임했다. 중국의 모든 기술기업 CEO들이 일제히 이 프로그램을 지지하고 나섰다.

디지털차이나는 정부가 지원하는 정보기술 시스템 통합 제공업체로 이 기회를 놓치지 않겠다는 각오다. 디지털차이나는 광저우에서 뉴욕시 센트럴파크 4분의 3 크기의 단지를 포함해 50만 채의 프로젝트 하우징을 온라인으로 들여오고 있다. 집을 찾기 위해 사용자는 앱에 로그온하고 얼굴을 스캔하고 신원을 확인하기만 하면 된다. 임대차 계약은 스마트폰을 통해 디지털 서명할 수 있으며, 임차인 지불이 늦어지면 임대권한에 자동으로 플래그가 표시된다.

이 프로그램이 경제 회복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보장은 없지만 새롭게 구축되는 디지털 인프라는 기업이나 개인들이 첨단 기술을 개발하도록 지원한다.

보고서는 "중국의 새로운 경기부양책은 산업용 인터넷 제공업체의 통합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고 GE, 지멘스 등 글로벌 리더들과 경쟁할 수 있는 대기업이 등장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중국이 승부처로 삼고 있는 하나는 산업용 사물인터넷(IoT) 플랫폼으로서 중국은 이 분야에서 2025년까지 세계 3대 기업을 육성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중국정보산업개발센터는 중국이 투자할 10조 위안은 AI, IoT 등 선도적으로 간주되는 분야와 초고전압 라인, 고속철도 등을 망라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 일환으로 중국 본토 31개 성과 지역 중 20여 곳이 민간자본의 적극적인 참여로 총 1조 위안이 넘는 사업을 발표했다.

미국 기업들이 중국의 기술 투자로 많은 이익을 얻을 것으로는 보이지 않는다. 경우에 따라서는 기존 사업을 잃을 수도 있다. 중국 최대 이동통신사인 차이나모바일은 5G 기지국에 370억 위안 규모를 투자하면서 자국의 화웨이 등 중국 기업들과 계약했다. 스웨덴의 에릭슨은 최근 4개월 동안 10%를 조금 넘는 사업만을 얻었다.

디지털차이나는 창춘의 동북부 도시에 IBM, 오라클, EMC로 구성된 미국 클라우드 컴퓨팅을 중국 기술로 대체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새로운 인프라 개발의 상당 부분이 데이터 센터에서 이루어진다. UBS 그룹에 따르면 중국 내 20개 이상의 지방이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를 사용하는 기업을 지원하기 위한 정책을 시작했다.


조민성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scho@g-enews.com

브라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