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시간이 없다”…이재용 부회장의 ‘속전속결’

이 부회장 中 출장 귀국 후 사흘 만에 시안 2공장 증설 기술진 300여명 파견

민철 기자

기사입력 : 2020-05-22 15:53

center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18일 중국 시안에 위치한 반도체 공장을 방문해 현장을 점검했다.[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중국 산시성 시안 반도체 공장에 증설 인력 300여명을 추가 파견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19일 중국 출장 귀국 이후 사흘만의 일이다.

지난 18일 시안 반도체 공장에서 이 부회장이 “시간이 없다. 때를 놓치면 안된다”고 선제적 대응을 주문한 데 따른 것을 보인다.


22일 업계 등에 따르면 시안 2공장 증설에 필요한 삼성전자와 협력업체 기술진 300여명이 이날 오전 전세기편으로 인천공항을 출발했다.

이번 삼성 기술진 급파에는 한중 기업인 신속통로(입국절차 간소화) 제도가 한몫했다. 삼성전자가 신속통로 제도로 대규모 인력을 파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신속통로 제도를 이용한 기술진들은 현지 도착 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으면 14일 격리가 면제돼 바로 현장 투입이 가능하다.

앞서 지난달 22일 200여명을 전세기로 중국에 파견했을 때는 특별 허가를 받았다. 이번 300명 파견으로 한 달 사이 500명이 투입되는 것으로 시안 제2공장 증설에 한층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기술진들은 시안 2공장 라인 구축, 장비 입고 등 업무를 맡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안 반도체 공장은 삼성전자의 유일한 해외 메모리반도체 생산기지다. 삼성전자는 지난 2017년부터 150억 달러를 추가 투자해 시안 반도체 2공장을 증설하고 있다.


민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c0716@g-enews.com

오스트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