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산업연구원, "코로나19 '노동 취약계층'에 더 큰 피해"

이정선 기자

기사입력 : 2020-05-24 11:00

center
산업연구원


코로나19 확산으로 고용보험 미가입자와 청년층 등 노동시장 취약계층이 더 큰 피해를 입은 것으로 지적됐다.
24일 산업연구원이 내놓은 '코로나19에 따른 산업별 고용 변화와 시사점'에 따르면 지난 3월 전체 취업자가 전달보다 22만9000명 감소했는데, 이 가운데 고용보험에 가입하지 않은 취업자가 82%에 달했다.

또 작년 3월에는 고용보험 취득자가 22만 명, 2018년 3월에는 18만 명 늘었지만 올해 3월에는 8000명이 늘어나는데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노동시장에 새롭게 진입하는 청년층이 그만큼 적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보고서는 지난 3월과 4월 제조업 취업자가 2만2000명, 4만6000명 줄어들면서 감소폭이 확대되는 추세라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기존 수주 물량이 소진되고 코로나19로 인한 신규 주문 감소가 지속될 경우 고용에 미칠 부정적인 영향이 더 뚜렷해질 것으로 예상했다.

또한 제조업은 수출 비중이 높기 때문에 해외시장 상황에 따라 우려가 더 커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서비스업의 경우 숙박 및 음식점업, 교육 서비스업 등 대면 업종을 중심으로 고용 충격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노동시장 취약계층 보호와 일자리 창출 능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우리 사회의 유연 안정성을 향상시킬 수 있는 방안에 대한 면밀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헝가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