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세계 증시 시총 24%↑…한국 증가율 86개국 중 23위

이정선 기자

기사입력 : 2020-05-24 07:23

center
코로나19 사태로 크게 줄었던 세계 증시의 주식시가총액이 두 달 사이에 24% 회복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사태로 크게 줄었던 세계 증시의 주식시가총액이 최근 두 달 사이에 2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블룸버그가 86개국 증시의 시총을 집계한 결과, 이달 21일 현재 이들 국가의 주식 시총은 76조3912억 달러(9경4595조 원)로 저점을 기록한 3월 24일의 61조5849억 달러(7경6266조 원)보다 24% 늘었다.

두 달 만에 14조8063억 달러(1경8334조 원)가 증가한 것이다.

증가율은 짐바브웨가 73.92%로 가장 높고 스리랑카 66.7%, 아르헨티나 66.8%, 키프로스 42.38%, 노르웨이 41.62% 등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는 27.71%로 86개국 중 23번째였다.

주요국 가운데는 러시아 35.9%, 호주 33.92%, 미국 33.51%, 독일 28.67%, 영국 27.89% 등이 우리나라보다 높은 증가율을 나타냈다.

프랑스 17.6%, 일본 15.87%, 호주 15.63%, 이탈리아 14.19%, 중국 7.86% 등은 우리나라보다 낮았다.

세계 증시의 시총은 1월 20일 89조1565억 달러에 달했으나 코로나19 충격으로 3월 24일까지 27조5715억 달러가 증발했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라크